• 흐림동두천 -4.0℃
  • 흐림강릉 0.2℃
  • 흐림서울 -3.5℃
  • 대전 -4.2℃
  • 흐림대구 1.9℃
  • 흐림울산 3.8℃
  • 흐림광주 0.0℃
  • 흐림부산 3.2℃
  • 흐림고창 -0.2℃
  • 구름많음제주 8.0℃
  • 흐림강화 -4.1℃
  • 흐림보은 -4.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2.7℃
  • 흐림경주시 3.2℃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계명대신문

[독자마당]나는 가끔씩 감기에 걸린다

나는 가끔씩 실현되지 않은 것들에 대해 상상하곤 한다. 

 

내가 경영학과를 나왔다면 취업시장에서 서류합격률이 높아질까? 내가 그때 모임에 참가 했다면 그 사람과 친구가 되었을까?  내가 그때 그런 말을 하지 않았더라면, 그렇게 행동하지 않았더라면, 내가 만약, 내가 만약에...  

 

나는 때때로 이 무수한 ‘만약’들에 사로잡힌다. 이것은 내가 통제할 수 있는 현상이 아니다. 마치 감기와 같다고 생각한다. 스스로 미열이 있음을 인지하고 난 뒤에는 하루가 몽롱해진다. 온종일 몸이 나른하고 귀찮기도 하고 왠지 모르게 불쑥 억울해지기도 한다. 

 

이 ‘만약’은 누구나 감성적이 되는 새벽에 나를 한층 더 우울하게 만들고, 가을이 와 노랗고 빨갛게 물든 나무 밑을 걷는 날에도 나를 불안에 빠져들게 하며, 길을 걷다 유유히 스쳐지나가는 바람에 눈물짓게 한다. 

 

모든 사람들의 마음 속에 이와 같은 만약이 존재할 것이다.

 

지나친 것들에 대한 후회와 미련이 조금도 없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있을까? 살아가며 우리는 수많은 선택의 순간을 마주하며 스스로 선택을 하고, 그에 따른 결과 또한 온전히 자신의 몫이다. 그렇다면 도대체 무엇을 위해 선택을 할까? 바로 스스로의 행복이다. 내가 행복해지기 위해, 지금보다 나은 상황으로 나아가기 위해서이다. 

 

나의 최선을 위해 내리는 결정이 자주, 혹은 종종 후회로 다가올 수도 있다. 그러나 인간이란 다 그런 것 아니겠는가. 우리는 이렇게 실수와 후회를 반복하며 최종적으로 스스로를 행복에 이르게 한다. 그러니 너무 과거에 얽매이지 말자. 얼른 감기를 털어내고 앞으로 나아가자.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