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6℃
  • 맑음강릉 0.6℃
  • 맑음서울 -3.6℃
  • 구름많음대전 -2.5℃
  • 맑음대구 0.4℃
  • 맑음울산 1.0℃
  • 맑음광주 0.4℃
  • 맑음부산 2.1℃
  • 구름조금고창 -1.7℃
  • 흐림제주 7.4℃
  • 맑음강화 -5.9℃
  • 구름많음보은 -6.0℃
  • 구름많음금산 -4.9℃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0.6℃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계명대신문

[독자마당] 친구의 전화 한 통

URL복사

 요즘 코로나 19로 인해 사람들을 만나지 못하고 집에 있는 경우가 많다. 자연스럽게 친구와 대화하는 시간도 점차 줄었다. 세상이 이렇게 삭막했었나 싶을 정도로 기분이 우울할 때가 많다. 그런데 친구의 전화 한 통으로 내가 존재하는 이유를 다시 깨닫게 되었고 세상은 아직 살 만하다는 것을 느꼈다.

 

 어느 새벽, 친구의 문자 한 통이 왔다.

 “혹시 전화 가능해?”

 나는 “응. 당연하지”라고 답했다.

 

 우리는 그렇게 통화를 하기 시작했다. 안 본 사이에 친구도 나처럼 우울 속에 있었다. 하지만 어느덧 우리는 웃고 있었다. 웃는 순간만큼은 하나가 되는 느낌이었다. 친구가 우울한 마음을 떨쳐내기 위해 운동까지 해봤는데 소용없었다며 너랑 전화하니까 힐링이 된다고 말했을 때 마음속에 쿵 하는 울림이 있었다.

 

 고등학교 때 또래 상담자로서 활동했지만, 현재는 그런 활동을 하질 못해서 잠시 나 스스로에게도 ‘분명 또래 상담자라는 사명감으로 살아왔는데 지금은 무엇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가’라며 혼란스러울 때가 있었다. 하지만 나는 여전히 그대로였고 사람을 밝게 할 수 있는 에너지가 있는 사람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심리상담사의 꿈을 가지고 심리학과에 진학했는데 그 꿈이 희미해질 때쯤 다시 붙잡는 계기가 되었다. 친구의 소중함을 느끼게 되었고 나를 믿고 의지한다는 게 고마웠다. 

 

 요즘 사람들은 힐링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정신없는 세상 속에 그냥 살아야 하니까 사는 것 아닌가 싶기도 하다. 하지만 세상은 밝다. 다른 사람들을 행복하게 하는 것은 참 좋다고 생각한다. 나는 학교 수업을 열심히 듣고 무슨 활동이든지 최선을 다해 참여해서 앞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힐링 되는 사람이 되고 싶다.

끝으로 코로나 19가 얼른 종식되어 하루빨리 우리의 일상이 회복될 수 있길 바란다. 

관련기사





[사설] ‘부캐’를 던져라 ‘부캐’라는 말을 결혼식에서 신부가 드는 작은 꽃다발을 지칭하는 부케(bouquet)로 혼동했다면 트렌드에 둔감한 사람으로 취급받을 수 있다. ‘부캐’는 요즘 방송가에서 소위 ‘뜨는’ 신조어로 부(附)캐릭터를 줄여서 부르는 말이다. 온라인 게임에서 자신의 역할을 대신하는 캐릭터를 본(本)캐릭터라 부른다면, 부캐릭터는 원래 사용하던 것이 아닌 다른 부차적 캐릭터를 말한다. 쉽게 말하자면 자신이 주로 하는 일인 본업과 가끔씩 하는 부업 정도로 ‘본캐’와 ‘부캐’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작금의 코로나19 시대 방송계에서는 본업보다 부업이 더 각광받는다. 먼저 ‘부캐’하면 이 용어를 유행시킨 개그맨 유재석을 빼놓을 수 없다. 예능 프로그램에서 그는 개그맨 유재석이 아닌 트로트 가수 ‘유산슬’, 혼성 댄스 그룹 ‘싹3’로 변신해 화제를 모았다. 추대엽은 자신의 본업인 코미디언보다 지금의 ‘부캐’인 ‘카피추’로 유튜브에서 더 유명해졌다. 이런 인기는 부캐릭터 선발대회라는 별도의 예능 프로그램을 탄생시키기도 한다. 이쯤 되면 부업이 본업이 된다. 이는 비단 연예인들에 국한되는 얘기가 아니다. 직장을 가진 일반인들이 퇴근 후 ‘부캐’로 변신하는 경우도 많다. 기획자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