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4.9℃
  • 구름많음강릉 15.8℃
  • 서울 13.4℃
  • 흐림대전 17.0℃
  • 구름많음대구 21.7℃
  • 구름많음울산 19.2℃
  • 흐림광주 20.4℃
  • 흐림부산 15.8℃
  • 흐림고창 19.9℃
  • 흐림제주 18.2℃
  • 흐림강화 10.9℃
  • 흐림보은 16.3℃
  • 흐림금산 19.2℃
  • 구름많음강진군 20.3℃
  • 구름많음경주시 21.8℃
  • 흐림거제 15.6℃
기상청 제공

[1144호 독자마당] 석과불식의 심득궁행

URL복사
환경오염에 대한 심각성을 매번 인지하면서 살아야겠다고 ‘다짐만’한지 21년이 지났다. 뒤돌아보면 어느새 일회용품을 쓰거나, 분리수거를 하지 않았다. 정말 ‘인간처럼’ 살아왔다. 이런 나에게 김종원 교수님의 저서 <지구환경위기와 생태적 기회>는 큰 깨달음을 주었다.

석과불식(碩果不食). 씨를 먹지 않고 땅에 묻는다. 욕심을 버리고 복을 넘겨줌으로써 어떤 사물이 조금이라도 오래 지속되는 것을 말한다. 인간은 이성을 가지고 있고 과거와 미래를 생각할 수 있다. 그런 인간에게 악한 마음이 스며들었다. 이 악한 기운이 욕심이다. 그래서 사람들은 편리성을 위해 짧은 시간 동안 환경을 망치고, 많은 생명을 죽였다. 모두 인간의 욕심과 석과불식의 부재에서 일어났다. 조금이라도 지구를 생각했다면 지구는 덜 아팠을 것이다.

심득궁행(心得躬行). 도리를 알아 덕행을 실천한다. 실천이 따르지 않는 사람은 나뭇가지와 같다. 아무리 좋은 것을 배워도 행하지 않으면 쓸모없다. 그래서 지금 이 자리에서 행하는 것이 진정한 석과불식의 심득궁행이다. 한 단어로 줄이면 ‘덜하기’, 즉 욕심을 버리는 것이다. 촛불 하나가 보잘 것 없어 보여도 모이면 거대한 힘을 가지는 것처럼 덜 쓰는 습관이 하나씩 모이면 어느 순간부터는 정말 지구를 살릴 것이다.

김춘수의 <꽃>을 보면 꽃도 이름을 불러줘야 진정한 꽃이 된다.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 그저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는다. 석과불식의 심득궁행. 우리는 이것을 잊지 말고 가슴에 새겨야 한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