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7.1℃
  • 구름많음강릉 9.7℃
  • 맑음서울 16.6℃
  • 맑음대전 16.9℃
  • 맑음대구 16.5℃
  • 구름조금울산 16.9℃
  • 맑음광주 16.8℃
  • 구름조금부산 17.7℃
  • 맑음고창 15.4℃
  • 구름조금제주 15.5℃
  • 맑음강화 16.6℃
  • 구름조금보은 15.0℃
  • 구름조금금산 15.1℃
  • 맑음강진군 17.2℃
  • 맑음경주시 17.7℃
  • 구름많음거제 17.6℃
기상청 제공

[1108호 공연전시]

● 페스티벌 <신인안무가 페스티벌>

· 일시 : 4월 14일, 4월 16일
· 장소 : 아양아트센터
· 문의 : 053-230-3318

‘신인안무가 페스티벌’이 4월 14일, 4월 16일 양일간 아양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새로움과 미래에 대한 비전의 가능성이 있는 젊은 안무가들이 총 4개의 작품을 준비했다. 떠나간 사람의 다양한 감정을, 자신에게 진정한 봄은 언제 올까에 대한 심리를, 사람들과의 관계를, 누군가의 기억에서 잊히는 순간에 대한 슬픔을 차례대로 선보인다.● 연주회 <봄이 오는 소리>

· 일시 : 4월 17일
· 장소 : 대구문화예술회관
· 문의 : 053-606-6193

오는 4월 17일, 7시 30분에 국악연주회 대구시립국악단 제173회 정기연주회인 ‘봄이 오는 소리’가 대구문화예술회관에서 열린다. 국악관현악 ‘화랑’, 가야금협주곡 ‘침향무’, 해금협주곡 ‘적념-그리움과 열정’, 경기도당굿 장단에 의한 타악협주곡 ‘불꽃’ 등 총 5곡이 연주된다.● 무용공연 <봄날, 춤을추자>

· 일시 : 4월 29일
· 장소 : 웃는얼굴아트센터
· 문의 : 053-584-8719

지역의 젊은 무용인들로 구성돼 있는 비스댄스 컴퍼니가 공연하는 ‘봄날, 춤을추자’가 오는 4월 29일 웃는얼굴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정체를 알 수 없고 자신을 숨길 수밖에 없는 속고 속이는 스파이들 간에 치열한 내면적 심리를 표현한다. 또한 화사한 꽃잎들이 춤추는 듯한 이미지를 대입시켜 무용한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민주'도 '통합'도 '정의'도 없는 꼼수가 꼼수를 낳고, 고래 싸움에 새우 등 터지는 총선 풍경은 차라리 막장 드라마에 가까웠다. 지난 2월 미래통합당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무력화시키기 위해 ‘미래한국당’이라는 헌정 사상 초유의 ‘위성정당’을 창당하여 한국 정당정치 역사에 새 지평을 열었고, ‘위성정당은 없다’며 고매한 체 하던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은 시민사회 연합정당 명목으로 ‘더불어시민당’을 내놓아 맞불을 놨다. ‘총선용 위성정당’이라는 비난에 휩싸인 양당은 서로에게 책임을 돌렸다. 미래통합당 황교안 전 대표는 “(위성정당 창당은) 망국적 야합이 낳은 필연적 결과”라며 이를 합리화했고,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의석을 더 얻고자 하는 게 아니다. 소수 정당의 국회 진출을 우선하기 위한 것”이라며 스스로를 변호했다. 꼼수를 꼼수로 맞받아친 끝에 더불어민주당은 180석을 확보했다. 민주화 이후 정부 여당이 거머쥔 최대의 압승이었다. ‘개헌 빼고 전부 다’ 할 수 있다는 말에 민주당은 표정 관리에 들어갔다. 올해 초까지만 해도 조국 사태와 코로나19 확산이라는 악재로 총선 패배의 그림자가 드리우던 더불어민주당은 보수 야당의 잇따르는 자충수와 50%대를 웃도는 문재인 대통령의 높은 지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