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6.4℃
  • 맑음강릉 9.5℃
  • 구름많음서울 6.7℃
  • 맑음대전 8.8℃
  • 구름조금대구 10.1℃
  • 구름조금울산 10.4℃
  • 맑음광주 10.3℃
  • 흐림부산 10.8℃
  • 맑음고창 8.4℃
  • 구름조금제주 10.2℃
  • 흐림강화 5.5℃
  • 맑음보은 7.6℃
  • 맑음금산 8.4℃
  • 맑음강진군 11.4℃
  • 구름조금경주시 10.4℃
  • 흐림거제 11.3℃
기상청 제공

[1145호 독자마당] 너무나도 소중했던 2박 3일

URL복사
70일 동안의 길고 긴 방학이 저물고, 잠결에 빠지던 캠퍼스에는 생기가 돋기 시작했습니다. 그동안 계명가족 여러분들은 방학동안 자신만의 소중한 경험을 쌓고 오셨나요. 아니면 아무런 계획도 없이 하루하루를 강물이 유유히 흐르듯이 흘려보내셨나요.

지난 7월, 일생에 다시없는 소중한 경험을 했습니다. 서울에서의 2박 3일은 지금도 잊을 수 없습니다. 기말고사를 끝내고 경향신문에서 주최하는 ‘경향글로벌청소년외교포럼’에서 대학생 멘토를 모집한다는 공고를 보았는데 최근 회자되고 있는 4차 산업혁명에 대해서 예비 대학생들과 함께 토론을 같이 준비할 수 있다는 생각에 지원했습니다. 다만, 대학생 멘토는 중·고등학생들을 지도하는 역할도 맡는다는 사실은 뒤늦게 알았습니다. 계절학기 수업으로 사전교육을 제대로 받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결국, 대회 당일부터 3일 내내 멘토가 되지는 못하고 안내데스크로 배치 받았습니다.

안내데스크의 바쁜 일정에도 불구하고 시간을 내어 학생들을 자주 보고, 그들의 무리에 끼어 자료도 같이 준비하고 포스터도 같이 만들었습니다. 휴식 시간에는 함께 오락도 즐기면서 동심에 빠지기도 했습니다.

대회가 끝나자 최우수상을 받은 조원이 필자에게 대구 내려갈 때 먹으라고 준 마가렛트 한 봉지에 벅찬 감동을 느꼈습니다. 2박 3일 동안 빡빡한 일정 속에서 불평불만이 충분히 나올 수 있었음에도 불만은 없었고 오히려 그들의 격려가 너무 고마웠습니다. 이 소중했던 2박 3일은 새 학기를 보내는 데 있어 원동력이 될 것입니다. 이 원동력을 바탕으로 이번 학기를 알차게 보내는 계명인이 되겠습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