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4.6℃
  • 구름많음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16.8℃
  • 흐림대전 17.0℃
  • 흐림대구 19.4℃
  • 박무울산 19.3℃
  • 흐림광주 19.4℃
  • 박무부산 19.0℃
  • 흐림고창 16.8℃
  • 흐림제주 19.2℃
  • 구름조금강화 16.0℃
  • 흐림보은 15.8℃
  • 흐림금산 15.9℃
  • 흐림강진군 19.1℃
  • 흐림경주시 17.3℃
  • 흐림거제 19.1℃
기상청 제공

신종플루 폐렴 합병증 국내 첫 확인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신종인플루엔자에 감염된 후 심각한 폐렴 합병증으로 악화된 환자가 처음 확인됐다.

30일 방역 당국에 따르면 신종인플루엔자에 감염된 후 폐렴 합병증이 발생한 육군 장병(20)이 수도권의 국가지정 격리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국내 신종인플루엔자 확진 환자 가운데 폐렴으로 악화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한 때 이 환자는 매우 심각한 증세를 보였으나 항바이러스제와 항생제 투여 등 치료가 효과를 보여 현재 병세가 거의 호전된 상태라고 방역 당국은 설명했다.

이 환자는 22일께 발열 증상을 호소해 간단한 약물치료를 받았으나 증세가 점차 악화돼 입원한 후 폐렴 진단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이 환자의 가검물을 분리해 바이러스 검사를 실시한 결과 지난 27일 인플루엔자 A(H1N1) 바이러스를 확인했다.

역학조사 결과 이 장병은 외국인 또는 환자와 접촉한 바가 없어 감염원인을 알 수 없는 '지역사회 감염'으로 추정된다.

폐렴은 인플루엔자의 흔한 합병증이며 인플루엔자로 사망하는 환자 대부분이 폐렴 합병증으로 사망한다. 일반적으로 건강한 성인은 인플루엔자에 감염되더라도 7~10일 후 완쾌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며 노인이나 영유아, 천식 등 다른 질환이 있는 환자, 면역기능이 저하된 사람은 폐렴으로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

이번 신종플루 환자의 경우 20세 건강한 남성이어서 합병증이 발생한 원인은 불분명하다.

다만 이 환자가 초기에 신종플루 치료를 받지 않고 증세가 이미 악화된 상태여서 자칫 생명이 위태로울 수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관계자는 "현재 상태가 빠르게 호전되고 있다"며 "의료진과 상의해 퇴원시기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이날 모 기업 신입사원 연수생 3명(누계 19명)과 영어캠프 강사 일행 3명(누계 8명) 등 37명이 새로 신종인플루엔자에 걸린 것으로 확인돼 국내 환자가 1천36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72명은 입원치료 중이며 412명이 자택에서 격리된 채 치료를 받고 있다.

tree@yna.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