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8.4℃
  • 구름조금강릉 15.4℃
  • 구름많음서울 20.0℃
  • 구름많음대전 20.1℃
  • 구름많음대구 15.8℃
  • 흐림울산 16.0℃
  • 구름많음광주 19.2℃
  • 구름많음부산 16.0℃
  • 구름많음고창 18.9℃
  • 구름조금제주 19.3℃
  • 구름조금강화 16.4℃
  • 구름많음보은 16.6℃
  • 구름많음금산 18.9℃
  • 맑음강진군 16.0℃
  • 흐림경주시 15.9℃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신종플루 감염 4번째 사망자 발생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유경수 기자 = 신종인플루엔자에 감염된 40대 여성이 숨졌다. 이로써 지난 27일 60대 남성에 이어 6일만에 신종플루 사망자는 4명으로 늘었다.

현재 신종플루에 감염돼 입원 치료중인 한 환자도 1일 밤 갑작스레 증세가 악화된 것으로 알려져 추가 사망자 발생 가능성도 제기된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고혈압과 당뇨, 신부전증 등을 앓던 수도권 거주 47세 여성이 신종플루에 감염돼 2일 오전 수도권 모 대학병원에서 쇼크사했다"고 밝혔다.

신종플루에 취약한 고위험군에 속한 이 여성은 지난 29일 역학조사에서 인플루엔자A(H1N1) 양성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이 여성은 앞서 신종플루 사망자와 달리 폐렴 등 호흡기질환 악화 징후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5,16일 잇따라 숨진 50대 남녀와 27일 천식을 앓던 60대 남성은 모두 폐렴으로 인한 패혈증 증세로 숨진 바 있다.

이에따라 질병관리본부는 역학조사반을 현장에 급파, 자세한 사망경위와 원인, 신종플루 감염경로 등을 조사중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앞서 3명의 사망자와 다른 케이스여서 만성질환에 따른 사망인지, 사망과정에서 신종플루가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이 밝혀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의 신종플루 사망자 집계는 사망원인과 상관없이 신종플루가 검출됐는지 여부에 따라 이뤄지기 때문에 사망자 통계에는 포함된다.

국내 신종플루 사망자는 지난달 15일 첫 사망자가 나온 이래 불과 3주 사이 4명으로 늘었다.

지난달 31일 현재 병원과 자택에서 치료중인 국내 신종플루 감염환자는 1천796명이다. 지난 5월 2일 국내 첫 감염사례가 발생한 뒤 누계 환자는 4천293명이며 이 중 2천494명이 완치됐고 4명이 숨졌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이번 사례에서 보듯 65세 이상 노인과 신종플루로 인한 합병증 발생이 우려되는 당뇨, 폐질환 등 만성질환자, 임산부, 만5세 이하 영유아 등 고위험군은 항상 신종플루로 인한 중증 발생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 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yks@yna.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