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3.2℃
  • 구름많음강릉 19.5℃
  • 맑음서울 15.5℃
  • 흐림대전 15.9℃
  • 구름많음대구 19.5℃
  • 박무울산 18.1℃
  • 흐림광주 18.2℃
  • 흐림부산 18.9℃
  • 흐림고창 15.2℃
  • 박무제주 17.7℃
  • 구름많음강화 12.8℃
  • 흐림보은 15.6℃
  • 흐림금산 14.9℃
  • 흐림강진군 17.4℃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18.1℃
기상청 제공

신종플루백신 올겨울 6천만개 이상 공급

녹십자 3천200만도스, 中백신 2천300만도스 등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올겨울 국내에 공급 가능한 신종플루 백신은 최대 6천60만개에 이를 전망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각 백신기업으로부터 신종인플루엔자 백신의 국가 품질검사 신청 계획을 접수한 결과 내년 3월까지 국산·수입 백신 총 6천50만도스(1회 접종량)의 국가검정 신청 계획이 접수됐다고 29일 밝혔다.

백신의 국가검정이란 개별 제약사의 품질검사와는 별도로 보건당국이 백신의 안전성을 점검하는 절차를 뜻한다.

이날까지 접수된 각 업체의 국가검정 신청 계획은 녹십자가 3천200만도스로 가장 많으며 이어 중국 백신기업인 후알란(수입: 한화제약)의 제품 1천300만도스, 또 다른 중국계 기업인 시노박(수입: 보령제약) 제품 1천만도스, 영국계 기업 글락소스미스클라인 300만도스, 스위스계 노바티스 250만도스, 박스터 10만도스 순이다.

이같은 물량은 8세 이하의 소아를 대상으로 두 차례 접종을 한다고 하더라도 전 국민이 백신을 맞고도 남는 양이다.

이에 따라 일부 백신기업은 식약청에 제출한 국가검정 계획과 달리 실제 공급물량을 줄일 수도 있다고 식약청은 설명했다.

한편 식약청은 이날 녹십자의 첫 생산분량 약 42만도스(5로트)에 대해 국가검정에 착수했다.

식약청 관계자는 "시험검정에 필요한 장비와 표준물질, 시약 등을 긴급 구매해 검정기간을 기존의 35일에서 최대한 단축할 예정이지만 인력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tree@yna.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