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6.3℃
  • 구름많음강릉 14.3℃
  • 구름많음서울 19.5℃
  • 구름많음대전 16.3℃
  • 흐림대구 14.6℃
  • 울산 15.0℃
  • 광주 16.4℃
  • 흐림부산 16.3℃
  • 구름조금고창 16.2℃
  • 구름많음제주 20.1℃
  • 맑음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5.5℃
  • 구름많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8.0℃
  • 구름많음경주시 14.4℃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4천370명 친일인명사전 내달 공개…파문 예상

박정희ㆍ장면ㆍ최승희ㆍ안익태ㆍ홍난파 포함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식민지 시절 일제에 협력한 인사들의 행적을 담은 `친일인명사전'이 다음달 8일 공개된다.

민족문제연구소와 친일인명사전편찬위원회는 지난 8년간의 편찬작업을 1차로 마무리하고 다음달 8일 오후 2시 숙명 아트홀에서 `친일인명사전 발간 보고대회'를 열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총 3권, 3천페이지에 달하는 이 사전은 민족문제연구소가 편찬하는 `친일문제연구총서' 중 인명편으로, 일제 식민통치와 전쟁에 협력한 인물 4천370여명의 주요 친일 행각과 해방 이후 행적 등을 담고 있다.

수록된 인물 중에는 박정희 전 대통령, 김성수 전 부통령, 장면 전 국무총리, 현상윤 고려대 초대 총장, 무용가 최승희, 음악가 안익태, 홍난파 등 사회 지도층 유력 인사들이 상당히 많다.

신현확(1920∼2007) 전 국무총리와 최근우(1897∼1961) 전 사회당 창당준비위원장 등은 지난해 4월 발표됐던 `친일 명단'에 포함됐으나 유족들의 이의 신청이 받아들여져 사전 수록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외에도 친일사전 수록이 보류된 400여명에 대해서는 추가조사를 벌여 향후 사전을 개정·보완할 때 반영키로 했다고 연구소는 설명했다.

2001년 말부터 본격적으로 편찬 작업에 착수한 민족문제연구소는 8년간 3천여종의 문헌 자료를 수집ㆍ분석하고 250만명의 인물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확인ㆍ심의 작업을 거쳐 최종 수록대상을 선정했다.

이 과정에서 150여명의 각 분야 교수와 학자 등의 편찬위원으로 참여했으며 집필위원으로 180여명, 문헌자료 담당 연구자도 80여명이 투입됐다.

연구소는 애초 지난해 8월 친일인명사전을 출간할 계획이었으나 수록 대상 인사들의 유족이 제기한 이의신청 처리, 발행금지가처분 소송 대응, 막바지 교열작업 등 실무적인 문제로 발행이 늦어졌다.

연구소 관계자는 "현재 독립유공자로 지정된 사람들도 수십명 사전에 포함돼 이들에 대한 평가가 다시 이뤄지게 될 것"이라며 "또 일부 수록자는 일반인들의 예상을 훨씬 뛰어넘는 노골적인 친일행각이 낱낱이 공개돼 적지 않은 파문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사전 수록자들의 유족 등에게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 그러나 겸허하고 냉철한 자세로 역사를 바로잡아야 한다는 생각에 엄정하게 기록했다. 이 사전이 우리 역사의 한 시기를 정리하고 새 시대를 열어가기 위한 이정표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hysup@yna.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