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0℃
  • 맑음강릉 31.8℃
  • 연무서울 23.2℃
  • 맑음대전 29.9℃
  • 맑음대구 35.0℃
  • 구름조금울산 28.7℃
  • 맑음광주 30.6℃
  • 구름많음부산 23.2℃
  • 맑음고창 29.3℃
  • 구름많음제주 22.4℃
  • 흐림강화 17.6℃
  • 맑음보은 29.4℃
  • 맑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8.7℃
  • 맑음경주시 32.8℃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미디어평론] ‘질투의 화신’, 이 얄궂은 날씨 같은!

- ‘둘’이 되지 못하는 피로감

사랑하지만, 마음에 들지는 않는 남자가 있다. 3년 내내 지독히도 요란하게 짝사랑했으나 딱지를 맞았다. SBS 수목극 ‘질투의 화신’ 속 표나리(공효진 분) 입장에서 본 이화신(조정석 분)은 그런 남자다. 잘났지만 독설이 심한, 남의 가슴 무던히도 아프게 하더니 제 가슴(유방암)에도 멍울이 지고 만 남자.

반면 온통 다 마음에 드는 완벽한 남자가 있다. 재벌 3세인 그는 이화신의 친구 고정원(고경표 분)이다. 도무지 마음에 안 드는 구석이라고는 단 한 군데도 없는 좋은 남자. 그런데 이 말간 얼굴의 좋은 남자를 사랑하는 일은 왠지 몰입이 잘 되지 않는다. 못된 남자 이화신을 떨쳐내는 게 잘 되지 않는 것처럼. 표나리는 사랑받는 일을 선물 받기쯤으로 여기고 차곡차곡 쌓아둔다. 기상 캐스터에서 우여곡절 끝에 꿈에 그리던 아나운서가 된 뒤, 멘탈도 ‘갑’이 된 걸까.

이화신은 주인공답게, 아니 ‘질투의 화신’답게 집요한 공세를 멈추지 않는다. 질투와 상사병, 찌질함, 애걸복걸의 애정표현은 매회 끝도 없이 진화한다. 고정원의 전투력도 대단하다. 두 사람은 비록 승부욕일지라도, 망가지는 걸 기꺼이 감수 중이다. 매력적인 표나리만 ‘셋’이 함께이길 바라기에, 갈수록 이들 사이는 피로해진다.

황홀한 고백과 설렘 그리고 죄책감으로 가슴이 졸아드는 순간들이 무시로 교차한다. 짜릿하고 쓰라린 이중의 감정이다. 신나면서 암담하다. 어쨌든 우정도 내팽개친 두 남자는 제 마음을 정확히 알고 있다. 문제는 표나리다. 그녀는 둘 다 좋아한 탓에, 고를 수 없다며 둘 다에게 이별을 선언한다. 하지만 사태는 더 끔찍해져, 두 남자가 이별을 거부하며 ‘공개 양다리’를 제안하고 의기투합한다. 한 치의 양보도 없이 그녀와 데이트를 하고 ‘낙점’을 받겠다는 희한한 ‘썸’의 나날이다.

시청자는 사실 로맨틱 코미디로써 웃고 즐기면 그만이다. 그러나 조금만 정색하고 보면, 이 ‘웃긴’ 설정은 꽤나 복잡해진다. 어쩌면 결정 장애에 빠진 우리 모습이 아닐까 싶어지면, 골치가 아파온다. 타이밍도 안 맞게 치졸할 정도로 매달리는 두 남자는 별 문제가 없다. 말하자면 정상이다. 사랑을 늦게 깨달을 수도 있는 거니까. 하지만 표나리는, 두 남자를 똑같이 반반씩 사랑한다며 “마음이 두 개”라고 말하는 표나리는 심각하다. 둘 다 사랑한다는 건 사실, 아무도 사랑하지 않는다는 말이다. 남들 비위만 맞추며 사느라, 정작 자기 마음은 모르게 된 것일까. 우리가 아무리 결정 장애 시대의 나약한 ‘소비자’로 전락했을지라도, 사랑만은 선택해야 한다. 사랑은 너와 나, 둘만의 무대이므로.

관련기사





[사설]위기를 극복하는 지혜 우리나라는 현재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때문에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고 있다. 대학도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한 위기를 맞았다. 지금 코로나19는 국가의 중앙 및 지방 행정 조직, 입법 조직의 능력, 사회 곳곳에 도사리고 있던 문제, 그리고 국민의 수준까지 적나라하게 드러내고 있다. 이처럼 각종 문제는 평소에는 잘 드러나지 않다가 결정적인 순간에 드러난다. 유사 이래 크고 작은 위기는 언제나 있었다. 문제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느냐이다.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상심을 유지하는 일이다. 평상심을 잃으면 우왕좌왕 일의 순서를 정확하게 판단하지 못할 뿐 아니라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는 큰 위기를 맞아 평상심을 제대로 유지하지 못하고 있다. 물론 평소에도 평상심을 유지하기가 어려운데 위기 때 평상심을 유지하기란 더욱 어렵다. 그러나 평소에 평상심을 잃으면 큰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위기 때 평상심을 잃으면 자칫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다. 위기 때일수록 큰 지혜를 발휘해야 한다. 역사는 지혜를 얻는데 아주 효과적인 분야다. 역사는 위기 극복의 경험을 풍부하게 기록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