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4℃
  • 맑음강릉 30.3℃
  • 흐림서울 26.3℃
  • 흐림대전 26.9℃
  • 구름조금대구 26.8℃
  • 구름조금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27.6℃
  • 구름많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30.3℃
  • 구름많음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4.7℃
  • 구름조금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9.0℃
  • 맑음경주시 28.1℃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대구권 주요 사립대 입시 경쟁률 소폭 상승

URL복사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2009학년도 정시모집 원서접수를 마감한 결과 대구권 주요 사립대학들의 경쟁률이 지난해에 비해 대체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오후 5시 원서접수를 마감한 영남대는 2천725명 모집에 1만2천676명이 지원해 평균 4.6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정시모집 평균 경쟁률 4.3대 1에 비해 다소 높아진 것이다.

주요 학과(부)별로는 국어교육과가 21.33대 1로 경쟁률이 가장 높았고 영어교육과 17.13대 1, 천마인재학부 12.57대 1, 수학교육과 10.67대 1 등의 순이었다.

2천421명을 모집하는 계명대학교도 오후 6시 현재 1만1천173명이 지원, 지난해 평균 경쟁률(4.27대 1)에 비해 다소 높은 4.6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모집단위별로는 다군의 공예디자인과가 5명 모집에 86명이 지원, 17.2대 1로 경쟁률이 가장 높았고 다군의 산업디자인과 14.8대 1, 실내환경디자인과 14.4대 1 등이었다.

대구대는 2천505명 모집에 8천450명이 지원해 지난해(3.4대1)보다 약간 높은 3.41대 1을 기록했다.

이날 자정 원서접수를 최종 마감하는 대구한의대는 오후 6시 현재 936명 모집에 3천965명이 지원해 지난해와 같은 4.2대 1의 경쟁률을 기록, 지난해보다는 다소 높아질 전망이다.

반면에 대구가톨릭대와 경일대는 각각 2.52대 1과 2.5대 1로 지난해보다는 경쟁률이 다소 낮아졌다.

앞서 지난 23일 원서접수를 마감한 경북대도 3천527명 모집에 1만273명이 지원해 평균 2.91대 1의 경쟁률을 기록, 지난해의 평균경쟁률 3.08대 1에 비해 다소 하락했다.

지역의 한 대학 입시 관계자는 "불황과 극심한 취업난을 반영하듯 전문대학원 진학에 유리하거나 파격적인 장학 혜택을 주는 모집단위에 학생들의 지원이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duck@yna.co.kr
(끝)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