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9.6℃
  • 흐림강릉 23.9℃
  • 구름조금서울 22.5℃
  • 흐림대전 21.4℃
  • 대구 20.7℃
  • 울산 22.8℃
  • 광주 23.0℃
  • 부산 24.6℃
  • 흐림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8.7℃
  • 구름조금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20.2℃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21.2℃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부산 대학들, 외국 학위 함께 따세요

복수학위 협약 잇따라..글로벌 인재 양성

URL복사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지역 대학들이 글로벌 인재 양성을 위해 외국대학들과 잇따라 복수학위제 협정을 맺는 등 해외교류에 적극 나서고 있다.

부경대는 박맹언 총장이 최근 미국을 방문해 조지아콜롬버스주립대학 및 애리조나주립대학과 복수학위제 협정을 체결하고 앨라바마주 주립대학인 어번대학과는 복수학위제 전단계인 연구학부생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부경대는 졸업학점 2분의 1 이상을 수료한 학생 가운데 심사를 거쳐 선발된 학생을 외국의 해당 대학에 보내 상호 학점인정 방식으로 두 대학의 학위를 모두 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대학은 2004년 호주 그리피스대와 복수학위제를 시행한 이래 지금까지 호주와 미국, 일본 등 10개 대학과 복수학위제 협정을 맺었다.

부산외대도 본교에서 2년, 외국 교류대학에서 2년을 수학한 뒤 졸업에 필요한 과정을 이수하면 두 대학에서 동시에 학위를 받는 2+2 복수학위제 프로그램을 2002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부산외대는 지금까지 미국의 5개 대학과 호주 2개 대학, 일본 3개 대학 등 모두 9개국 19개 대학과 2+2 복수학위 협정을 맺어 80여명의 학생을 파견하고 있다.

경성대는 이달 말께 중국 칭다오대학 등 2개 대학과 복수학위제 협정을 체결하고 올 신학기부터 복수학위 파견 학생을 모집할 계획이다.

신라대는 영국 시티대학, 에버리스트대학 등 2개 대학과 중국 상하이외국어대 등 13개 대학과 복수학위제를 체결한 상태며, 동의대도 중국 다이롄대와 수도사범대 등과 복수학위 협약을 맺는 등 국제교류를 확대하고 있다.

지역 대학 관계자는 "다양한 해외 대학들과 복수학위제 등 교류를 활성화하고 내실화해 학생들의 국제적 능력을 높이는데 만전을 기할 것"이라며 "실제 복수학위를 취득한 졸업생들이 해외 곳곳에서 인턴십을 하는 등 글로벌 인재로 맹활약하고 있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끝)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