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7℃
  • 흐림강릉 25.0℃
  • 구름많음서울 26.3℃
  • 대전 23.6℃
  • 대구 22.2℃
  • 울산 23.7℃
  • 광주 23.8℃
  • 천둥번개부산 23.2℃
  • 흐림고창 24.6℃
  • 흐림제주 29.5℃
  • 구름조금강화 22.6℃
  • 흐림보은 21.9℃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4.7℃
기상청 제공

대학들 줄줄이 동맹휴업 `비상'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미국산 쇠고기 수입 재개와 관련해 서울, 부산 등 각 지역의 대학 총학생회가 줄줄이 동맹휴업을 결의하거나 추진하고 있어 교육당국에도 비상이 걸렸다.

2일 교육과학기술부와 대학가에 따르면 현재 서울대를 비롯해 부산대, 부경대, 부산교대, 동의대 등 서울, 부산 등지를 중심으로 미국산 쇠고기 수입고시 철회와 재협상을 요구하는 총학생회의 동맹휴업 결의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대는 동맹휴업 실시를 위해 지난달 28일부터 재학생을 대상으로 찬반투표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날까지 투표를 마친 뒤 투표 참여 인원, 동맹휴업에 대한 찬반 여부 등을 토대로 실제 휴업에 들어갈 지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만약 재학생 절반 이상이 투표하고 투표자 가운데 절반 이상이 찬성하면 총학측은 5일 하루 동맹휴업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대학가에서는 비운동권을 표방해 온 서울대 51대 총학생회가 동맹휴업 결의를 위한 찬반 투표에 나선 것 자체를 매우 이례적인 일로 받아들이고 있다.

부산지역에서는 부산대, 부경대, 부산교대, 동의대 등 4개 학교가 이명박 대통령 취임 100일째인 4일 미국산 쇠고기 고기 철회와 재협상을 촉구하며 일제히 동맹휴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또 동아대 사회대 학생회, 한국해양대 국제대 학생회 등 부산 지역 다른 대학의 단과대 학생회도 동맹휴업 결의에 동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교육당국은 각 대학의 학생과 등을 통해 진행상황을 파악하는 등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교과부 관계자는 "부산지역 일부 대학들과 서울대 외에는 아직까지 추가로 파악된 곳은 없다"며 "그러나 파악이 된다 하더라도 교과부가 각 대학 총학의 활동에까지 대응할 순 없다"고 말했다.

yy@yna.co.kr
(끝)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