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조금강릉 27.7℃
  • 맑음서울 25.9℃
  • 맑음대전 26.4℃
  • 맑음대구 26.8℃
  • 맑음울산 27.1℃
  • 구름조금광주 25.2℃
  • 맑음부산 27.9℃
  • 맑음고창 25.2℃
  • 맑음제주 27.8℃
  • 구름조금강화 25.0℃
  • 맑음보은 23.8℃
  • 구름조금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4.9℃
  • 맑음경주시 23.8℃
  • 구름조금거제 26.3℃
기상청 제공

"드디어 대학생" 새내기 축제 '성황'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긴장으로 점철된 수험생활과 입시를 모두 넘기고 대학생활을 눈앞에 둔 예비 대학생들의 들뜬 열기와 환호는 막판 겨울 추위도 녹였다.

15일 한국외국어대가 2009학년도 신입생을 위해 마련한 '새내기 축제 한마당'이 열린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올림픽홀은 3천여명의 신입생과 학부모들이 뿜어내는 열기로 뜨거웠다.

매서운 날씨에 4시간 동안 진행된 이날 행사에서 정장 타입의 세련된 옷차림을 한 신입생들은 부모와 담소하거나 같은 캠퍼스에서 공부할 학우들과 환한 미소로 인사를 나누며 '해방된 시간'을 만끽했다.

행사장 입구에서는 단과대별 선배들과 국제학생회에 소속된 다양한 국적의 외국인 학생들이 새내기들에게 홍보·안내 책자를 나눠주며 인생의 다른 한 페이지를 써내려갈 이들을 환영했다.

학교생활 안내로 시작된 본행사에서는 난타 공연, 인기가수 윤하와 소녀시대의 축하공연 등이 이어졌고 참석자들은 뜨거운 환호성으로 이들의 열정적인 무대에 화답했다.

특히 이윤성 국회부의장과 영화배우 안성기씨 등 동문이 동영상을 통해 인사를 하고 다양한 메시지를 전해 큰 호응을 받기도 했다.

박철 총장은 인사말에서 "4년 동안 열심히 실력을 닦아 대한민국을 선도할 글로벌 리더가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자녀가 자유전공학부에 입학한다는 학부모 권모(46.여)씨는 "입시 스트레스에 찌들어 있던 아들이 오랜만에 환하게 웃는 모습을 보니 이제 정말 입시에서 벗어났구나 하는 것을 느낀다"며 즐거워했다.

독일어 통번역학과 신입생 백모(19)양은 "다양한 공연과 학교에 대한 많은 정보를 제공해 유익했다"며 "앞으로 펼쳐질 대학생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cielo78@yna.co.kr
(끝)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