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6.4℃
  • 맑음강릉 30.3℃
  • 흐림서울 26.3℃
  • 흐림대전 26.9℃
  • 구름조금대구 26.8℃
  • 구름조금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27.6℃
  • 구름많음부산 28.2℃
  • 구름많음고창 28.0℃
  • 구름많음제주 30.3℃
  • 구름많음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4.7℃
  • 구름조금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9.0℃
  • 맑음경주시 28.1℃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자원인력 양성 10개大 지정

URL복사
(서울=연합뉴스) 김종수 기자 = 지식경제부는 23일 해외 자원개발 활성화를 위해 서울대와 한양대, 강원대 등 10개 대학을 자원개발 특성화 대학으로 지정해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가 자원인력 양성사업에 나서는 이유는 해외 자원개발 필요성은 커진 반면, 외환위기 이후 국내 대학의 자원개발 관련 대학교육은 오히려 위축됐기 때문이다.

1980년대만 해도 자원공학과가 있는 대학이 13개, 정원이 연 520명이었으나 현재는 6개 대학에 정원이 110명에 불과한 실정이다.

이번에 정부의 지원을 받는 대학은 자원공학과가 있는 서울대와 한양대, 강원대, 동아대, 부경대, 전남대, 조선대, 해양대 등 8개 대학과 자원공학과를 신설하는 세종대와 인하대다.

정부는 올해부터 2013년까지 정부예산과 자원개발 공기업의 매칭펀드로 재원을 조성해 지정 대학을 지원하기로 하고 첫해인 올해는 정부예산 20억원과 자원개발 공기업이 내놓은 50억원을 활용해 대학별로 2억∼7억원씩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경부 관계자는 "이 사업을 통해 2014년 이후에는 매년 400∼500명 정도의 전문인력을 배출해 해외 자원개발 인력을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jsking@yna.co.kr
(끝)

관련기사





[사설] 다수결주의·합리주의 정치모델과 국가행복도 한국의 민주주의는 사실상 민주주의의 정체 또는 퇴행이라고 볼 수 있는 위기 가능성의 징후가 많다. 정치권에 대한 국민의 낮은 신뢰도, 정체성이 없는 정당정치 등은 한국 정치의 낮은 제도화 수준을 반영하고 있다. 이처럼 민주주의 토대를 위한 사회적 기반의 붕괴와 민주주의 절차의 핵심인 정당체제의 역할이 실종된 한국의 정치 상황에서 국민이 행복한 삶을 영위하기 위해 한국정치가 어떠한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에 대한 함의를 제시하기 위해 다수결주의와 합의주의 정치모델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다수결주의는 말 그대로 다수의 뜻이 지배하는 정치원리를 의미한다. 이 원리는 다수를 점한 세력에게 정치권력을 집중시키는 것이며, 일사분란하고 결단력 있는 리더십과 신속한 의사결정을 가능하게 하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다수결주의는 다수를 점하는 정치세력이 권력을 독점하기 때문에 야당은 다음 선거에서 권력을 획득하기 전까지는 침묵해야 한다. 다수결주의는 이러한 면에서 매우 배타적이고 경쟁적이고 적대적이다. 다수결주의가 작동되는 가장 대표적인 나라는 미국이다. 합의주의는 다수가 지배하는 정치원리라는 면에서는 다수결주의와 다를 바 없으나, 다수에 의한 지배를 최소한의 기준으로 삼는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