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0.0℃
  • 맑음대구 2.6℃
  • 맑음울산 3.9℃
  • 맑음광주 2.7℃
  • 맑음부산 4.5℃
  • 맑음고창 1.1℃
  • 맑음제주 7.1℃
  • 구름조금강화 -2.0℃
  • 맑음보은 -1.2℃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3.5℃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5.1℃
기상청 제공
A.
남자친구가 스킨십을 요구하는 것은 ‘동창모임’에 가서 어떤 얘기를 들어서가 아니다. 원래부터 스킨십을 하고 싶었지만 참고 있다가 친구들의 말에 자극을 받았을 뿐이다. 어디까지나 연애란 스킨십의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는 관계다. 그래서 일정 기한 동안 사귀게 되면 자연스럽게 스킨십을 요구하기 마련.

하지만 그의 스킨십 요구를 무작정 뿌리치게 되면 ‘애정의 유무’를 걸고 넘어지기 때문에 여자의 입장에서는 난처해 질 수밖에 없다. 그리고 스킨십에 대한 의견차이로 인해서 계속해서 다투게 되고, 그 때문에 서로가 서로에게 지쳐서 자칫 헤어지게 될 지도 모른다.

좀 더 현명하게 남자 친구를 컨트롤해야 하는데 사실 쉽지만은 않다. 왜냐하면 사랑을 함에 있어서 남자에게는 스킨십이 큰 비중을 차지하기 때문이다.

그래도 방법을 나열한다면 다음과 같다.

스킨십이 예상될 수 있는 장소는 사전에 차단하기.

서로의 사랑이 충만해질 때까지 스킨십의 수위를 조절하기.

무작정 결혼할 때까지 안 된다고 말하지 말고, 적당히 다음으로 미루기.

단둘이 술을 마시게 될 경우 취할 때까지 마시지 않기.

거절을 할 때는 어설프게 거절하지 말고 확실하게 거절하기 등

연애를 할 때 사람마다 중요시 여기는 부분이 있다. 누구는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즐겁고, 또 누구는 스킨십을 해야만 만족할 수 있다.

당신이 스킨십을 싫어하듯이 스킨십을 좋아하는 여자도 있고, 여자가 스킨십을 싫어해서 끝까지 참아내는 남자도 있다.

그런데 만약 그가 참을 수 없는 남자에 속한다면 서로의 관계는 결국 안 좋은 방향으로 흘러갈 수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무작정 그를 컨트롤 하려하기 보다는 서로가 만족할 수 있는 합일점을 찾아야 한다. 요컨대 스킨십을 싫어하는 자신을 존중하듯, 스킨십을 좋아하는 상대방도 존중할 줄 알아야 하는 것이다.
Q.
얼마 전 남자친구가 동창모임에 다녀왔는데, 그 이후로 자꾸 스킨십을 요구합니다. 친구들한테 무슨 얘기를 들은 것 같아요. 저는 그런 건 싫은데, 어떻게 스킨십을 요구하는 남자친구를 컨트롤 해야하나요?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