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1.7℃
  • 구름조금대전 -0.2℃
  • 구름조금대구 3.3℃
  • 구름조금울산 5.0℃
  • 구름조금광주 4.1℃
  • 구름많음부산 7.1℃
  • 흐림고창 -0.3℃
  • 흐림제주 7.4℃
  • 맑음강화 -0.9℃
  • 구름조금보은 -2.9℃
  • 구름조금금산 -2.5℃
  • 흐림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2.0℃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창업 전선에 뛰어든 선배들을 만나다

차별화된 아이디어로 창업을 시작한 강경석 씨

URL복사

요즘 자신의 주변에 있는 편의시설을 쉽게 찾기 위해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이하 어플)을 이용하는 사람이 많아졌다. 이러한 흐름에 맞춰 스마트폰으로 운동시설을 찾고자 하는 사람들의 고민을 덜어주고자 스포츠마케팅 창업에 뛰어든 우리학교 강경석(정치외교학·4) 씨를 만나 그의 창업과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현재 주력하고 있는 스포츠 관련 어플 사업
기존의 국내 스포츠 마케팅 회사는 스포츠 대회나 프로구단, 개인선수를 대상으로 마케팅을 펼친다. 반면 강경석 씨는 기존의 국내 스포츠 마케팅 회사와 같이 큰 규모가 아닌 헬스장과 수영장 등 운동시설을 운영하는 소규모 업체의 마케팅을 대행하는 일을 하고 있다. 강경석 씨는 스포츠 마케팅학과를 복수전공하면서 스포츠와 관련된 창업 아이템을 기획하는 수업을 통해 어플을 구상했다. “숙박어플이 좋은 반응을 얻는 것을 보고 이용자 주변의 운동시설과 스포츠관련 대회 정보를 알려주는 어플을 개발하게 되었습니다.”

직접 찾아가 배운 실무
“처음부터 창업을 하겠다고 생각했던 것은 아니었습니다. 수업을 통해 구상한 어플을 검증받고 싶어 팀원들과 함께 여러 가지 공모전과 정부지원사업에 지원을 하게 되었습니다. 공모전에서는 다 탈락했는데 정부지원사업에 최종합격 되면서 지원을 받고 서둘러 시작하게 됐어요.” 강경석 씨는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에서 결과물을 내야 했기 때문에 우선 실무적인 부분에 대해 배워야겠다고 생각했다. 이후 강경석 씨는 우리학교를 포함한 외부의 창업교육과 관련된 기관을 알아보고 직접 찾아가 본격적으로 창업 실무를 배우게 됐다. 이어 그는 “전문가를 직접 찾아가 배우는 과정에서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도움을 받으며 이 자리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좋아하는 일을 하는 것
운동을 좋아했던 그는 자연스레 스포츠와 관련된 진로의 길을 찾게 되었다. 쉬운 일은 아니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기 때문에 즐겁다고 말한 강경석 씨는 창업에 도전하는 학생들에게 좋아하는 일에 끈기를 가지고 묵묵히 헤쳐나갈 것을 당부했다. 또한 창업에 도움이 되는 각종 기관들을 적극 활용하라고 조언했다. “창업의 장점만을 보고 도전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사실 취업만큼이나 어려운 것이 창업이에요. 남들과 차별화된 아이템을 구상하는 능력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강경석 씨는 지금 하고 있는 사업을 더 확장, 성장시키고 싶다고 자신의 포부를 밝혔다. 또한 “사람들이 모두 편하게 운동할 수 있도록 운동 시설을 활성화시키고 싶습니다.”라며 그의 궁극적인 목표를 밝혔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