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1.7℃
  • 구름조금대전 -0.2℃
  • 구름조금대구 3.3℃
  • 구름조금울산 5.0℃
  • 구름조금광주 4.1℃
  • 구름많음부산 7.1℃
  • 흐림고창 -0.3℃
  • 흐림제주 7.4℃
  • 맑음강화 -0.9℃
  • 구름조금보은 -2.9℃
  • 구름조금금산 -2.5℃
  • 흐림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2.0℃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학생복지취업처에 묻다

학생상담센터 - 장은영 학생상담센터 전문 상담원

URL복사

재학생들이 자신을 이해하고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버팀목이 되어주고, 학교생활 적응을 힘들어하거나 학업, 진로, 그 밖의 문제들에 대해 고민을 가지고 있는 학생들을 위한 심리 상담을 지원하고 있어요. 그 외에도 진로 프로그램이나 워크샵과 같은 다양한 비교과 프로그램, 심리검사도 지원하고 있습니다. 매년 재학생 실태조사를 통해 학생들의 요구사항에 대한 연구조사를 진행하고 있고 이 요구를 받아들여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하고 있습니다.

Q. 상담은 어떻게 신청하고, 어떻게 이루어지나요?
진로상담, 학업, 성격, 대인관계, 정서, 성 상담 등 다양한 고민과 문제에 대해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상담은 EDWARD 시스템을 통해서도 신청가능하고, 전화로도 가능합니다. 예약을 하신 후에 신청서를 작성하고, 시간예약을 잡아 상담을 진행하는 순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개인상담은 1대 1로 진행되며 일주일에 1~2번, 한 내담자 당 10회에서 15회까지 진행되며 내담자의 특성에 맞게끔 상담자가 배정이 되어 상담이 이루어져요.

Q. ‘또래상담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해주세요.
저번 학기부터 1기 활동을 하고 있는 ‘또래상담 프로그램’은 상담을 받고는 싶지만 막상 받으려니 부담스럽거나 거부감이 들었던 학생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현재는 면접을 통과하고 또래상담가로서 전문적인 상담교육을 거친 18명의 학생들이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상담내용은 백퍼센트 비밀이 보장되며, 동성 상담자로 배정이 되고 1회당 40분 정도 상담이 진행됩니다. 상담자로 학우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하는 학생들은 이번 학기에 2기 또래상담자를 모집하고 있으니 많이 지원해주셨으면 합니다. 학교홈페이지에도 공고가 있으니 확인 부탁드리며, 신청기간은 6월 2일까지입니다.

복학생이나 편입생들, 중국유학생들 중 학교생활 적응에 어려움을 느끼거나 고민이 있는 학생들에 초점을 맞춰 열린 상담실 등 관련 프로그램을 개발 및 보완 중입니다. 또 진로관련해서 학생들이 고민이 많은데, 스스로 진로에 대해 탐색하고 직무에 대한 이해를 할 수 있도록 하는 집단프로그램이나 워크샵을 더 많이 운영할 예정이며, 도움이 필요한 학생들이 제 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전보다 접수에서 상담으로 이어지는 시간적 격차를 줄이고 있습니다. 학생상담센터는 항상 열려있으니 힘이 들면 혼자 이겨내려고만 하지 말고 문을 두드려 주세요.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