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4.5℃
  • 맑음강릉 13.5℃
  • 맑음서울 14.0℃
  • 맑음대전 14.0℃
  • 구름많음대구 13.5℃
  • 구름많음울산 10.7℃
  • 맑음광주 15.0℃
  • 구름많음부산 11.9℃
  • 맑음고창 13.5℃
  • 구름많음제주 13.1℃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12.2℃
  • 맑음금산 13.2℃
  • 구름많음강진군 14.0℃
  • 구름많음경주시 12.3℃
  • 흐림거제 12.0℃
기상청 제공

윤성도 교수, 다섯 번째 개인전 ‘어디에서 어디로’

“그림은 나를 다시 찾아 나서는 여행”

URL복사

윤성도(의학) 교수가 지난달 30일부터 11월 3일까지 우리학교 극재미술관에서 ‘어디에서 어디로’라는 제목의 개인전을 개최했다. 윤성도 교수의 개인전은 이번이 다섯 번째로 1982년부터 그려온 작품 70여 점을 선보였다. 윤성도 교수를 만나 그림을 그리게 된 계기와 이번 개인전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우리학교와 동산병원에 대한 보답
윤성도 교수는 학창시절부터 학교에서 미술반 활동을 하면서 미술대학 진학을 꿈꿨지만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결국 의과대학에 진학해 산부인과 의사가 되었다. 그럼에도 그림에 대한 열망과 애착으로 꾸준히 작품 활동을 해왔다. 이번 개인전을 개최한 계기에 대해 윤성도 교수는 “44년이란 오랜 기간동안 일해온 계명대학교와 동산병원에 재능이라면 재능이라고 할 수 있는 그림으로 보답을 하고 싶었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개인전을 통해 얻은 수익금과 작품을 모두 학교의 발전기금 조성을 위해 기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어디에서 어디로’ 철학적인 물음
“이번 개인전의 주제인 ‘어디에서 어디로’는 제 그림이 어디에서 어디로 가고 있냐는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지는 것입니다.” 이런 고민과 함께 완성된 이번 작품들은 윤성도 교수가 특히 좋아하는 붉은색과 검정색을 이용한 사물이 주를 이루고 있다. 그는 “과거에는 풍경을 주로 그렸다면 최근에는 사물을 주제로 한 그림을 많이 그리고 있습니다. 이 또한 제가 추구하는 바를 알고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라며 “이런 사물들은 주로 독서나 관찰을 통해 영감을 떠올립니다.”라고 설명했다.

즐거움과 고통이 동반되는 작업
이번 개인전을 준비하면서 겪었던 어려운 점에 대해 질문하자 그는 작품의 크기 때문에 겪은 어려움을 토로했다. “큰 그림들을 보관할 만한 장소가 마땅치 않아 관리하는 것이 가장 힘들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그림을 화집으로 담아내는 과정에서 작품을 암실에 이동시켜 사진을 찍어야 하는데, 크기가 큰 작품들은 옮기는 것이 쉽지 않았다고 한다. 이런 난관에도 불구하고 윤성도 교수는 그림을 그리는 것 자체가 즐거운 일이기 때문에 어려움을 극복해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작업을 마친 후에는 쌓였던 무엇인가를 털어내 버렸다는 안도감을 가지기도 합니다.”라며 그림에 대한 애착을 드러내 보였다.

잊어버린 나를 찾아 나서는 여정
윤성도 교수는 그림을 그리는 일에 대해 ‘생애 한 순간의 나를 잊어버리고, 다시금 잊어버린 나를 찾아나서는 여정’이라고 표현했다. 덧붙여 그는 “그림이란 오랜 기억을 되살려 그것에 다가가 낯선 사물을 이용해 형상을 만들고, 자유로운 나를 만나는 즐거운 일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윤성도 교수는 구체적인 계획은 없지만 조금 더 좋은 그림을 그려 다음 전시회를 준비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