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2.5℃
  • 흐림강릉 16.9℃
  • 구름조금서울 17.9℃
  • 흐림대전 15.9℃
  • 흐림대구 16.2℃
  • 흐림울산 16.4℃
  • 흐림광주 17.9℃
  • 흐림부산 19.5℃
  • 흐림고창 15.9℃
  • 흐림제주 20.4℃
  • 구름많음강화 13.9℃
  • 흐림보은 13.2℃
  • 흐림금산 13.5℃
  • 흐림강진군 18.0℃
  • 흐림경주시 13.2℃
  • 흐림거제 17.0℃
기상청 제공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보행자 사고를 예방하다

창의적 종합설계 경진대회서 3등상 수상한 ‘메카닉스’팀


우리학교 ‘메카닉스’팀이 2017 창의적 종합설계 경진대회에서 한국산업기술진흥원장상(3등상)을 수상했다. ‘메카닉스’팀은 이승호(기계자동차공학·4), 하종성(기계자동차공학·4), 최민석(컴퓨터공학·3), 구예진(전자공학·4), 김나영(전자공학·3) 씨로 구성된 팀이다. 청각적으로 주의가 결핍된 운전자 및 보행자를 위한 ‘헤드라이트 경보시스템’으로 주목을 받은 그들을 만나 수상까지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사고예방에 대한 고민, 공학과 접목되다
‘헤드라이트 경보시스템’은 이승호 씨와 하종성 씨가 자동차전장설계 수업을 들으면서 만들어낸 아이디어다. 이후 캡스톤 디자인으로 연구를 이어가 빛을 보게 되었다. ‘헤드라이트 경보시스템’은 경적기를 일정 시간 이상 누르게 되면 경적소리와 함께 헤드라이트가 동시에 깜빡거리게 되어 그 불빛으로 보행자에게 경고를 주는 시스템이다. “이어폰을 꽂은 보행자들의 교통사고가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저희는 공학적인 측면에서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생각해 보았습니다.”

짧았던 준비 기간, 큰 결과
“교수님들의 추천과 우리학교 공학교육혁신센터에서 대회 출품에 대한 연락이 왔고, 예선에 통과되었을 때는 얼떨떨했어요.” 가능성을 인정받은 후 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팀원을 모집했고, 지금의 멤버가 모였다.
팀이 결성된 후 팀원들 모두 밤낮 할 것 없이 대회준비에 전념했다. “팀이 늦게 결성되었기 때문에 대회를 준비할 시간이 한 달 남짓 밖에 되지 않았어요. 예선과 본선이 맞물려 있어 추석연휴는 즐기지도 못했죠.” 수상소감에 대해서는 팀원들 모두 “여러 분야에서 공부하는 공학도들이 모여 각자의 전공지식을 활용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 모두가 함께 있어서 가능했던 일입니다.”라며 입을 모았다.

준비부터 수상까지, 감사한 분들께
대회에서 수상하기까지 많은 구성원들의 관심과 도움이 있었다. “먼저 이부윤(기계자동차공학) 교수님, 김태권(기계자동차공학) 교수님, 이선봉(기계자동차공학) 교수님, 이호승(융합공학대학원·지능형자동차공학) 교수님 등 많은 교수님들께서 애정과 진심어린 조언을 주셨어요. 그리고 저희의 아이디어가 이렇게 빛날 수 있게끔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신 우리학교 공학교육혁신센터 직원선생님들, 그리고 헤드라이트 분리, 회로연결 등에 대한 설계와 제작 부분에 도움을 주신 전자공학과 석·박사 선배님들, 또 많은 관심을 보여주시며 기술 자문을 구할 수 있도록 해주신 (주)에스엘의 직원선생님들 등 많은 분들께 감사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관련기사





[독자마당]소비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최근 부산 엑스코 유치 기원 차로 BTS가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부산 주변의 숙박업소들이 고객들에게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한 사례가 화두에 올랐다. 오는 10월 15일, BTS가 부산에서 무료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Army(BTS 팬덤)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BTS의 콘서트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평소 10만 원 안팎이던 부산 내 숙박업소 하루 이용료가 40만 원까지 치솟거나, 평소 6만원 대였던 호텔이 61만5천 원까지 폭등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면서 비판의 여론을 맞았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부산 인근 숙박업소들은 비정상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가 하면, 기존에 들어와 있던 예약들을 강제 취소하여 인상된 가격으로 재예약을 받기까지의 행위를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숙박업소들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거세게 불었다. 사람들은 ‘부산 이번만 장사하려는 거냐’, ‘차라리 부산역에서 노숙을 하겠다’라며, 손님들에게 터무니없는 가격을 요구하는 부산의 숙박업체에 큰 실망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숙박업체들의 가격인상에 불공정거래위원회와 부산시가 직접 나서 사태 수습을 예고하기도 했다. 숙박업체들의 이러한 갑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