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2.9℃
  • 구름많음강릉 16.7℃
  • 흐림서울 18.5℃
  • 흐림대전 16.7℃
  • 흐림대구 17.2℃
  • 흐림울산 17.5℃
  • 흐림광주 18.5℃
  • 흐림부산 19.4℃
  • 흐림고창 16.1℃
  • 구름많음제주 20.8℃
  • 흐림강화 15.5℃
  • 흐림보은 13.3℃
  • 흐림금산 14.2℃
  • 흐림강진군 17.2℃
  • 구름많음경주시 13.7℃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마비정 벽화마을에 생기를 불어넣다

참신한 관광 상품 개발에 성공한 동아리 ‘다니미’


우리학교 관광경영학과 학생들을 중심으로 모인 동아리 ‘다니미’가 달성군의 지원을 받아 마비정 벽화마을 체험 관광 상품을 개발, 지난 7월부터 관광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벽화 전시 위주였던 기존의 벽화마을 관광 방식에서 다채로운 체험 중심 관광으로의 전환은 더욱 많은 관광객들이 마비정을 찾게 만들었고, 지역관광산업 활성화에 기여했다. 참신한 관광 상품 개발로 관광객과 지역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다니미의 대표 신수경(관광경영학·3) 씨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어보았다.

마비정 벽화마을 활성화에 이바지
대구시 달성군 화원읍에 위치한 마비정 벽화마을은 정겨운 농촌 풍경을 담은 벽화가 즐비하여 향토적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나들이 명소다. 20대 연인들부터 어린아이와 함께하는 가족단위의 관광객까지 마비정을 찾는 관광객의 연령대는 다양하다. 신수경 씨는 “관광경영 전공수업에서 관광객 타겟팅의 중요성에 대해 배웠습니다. 그 내용을 토대로 마비정 관광객 남녀노소가 즐길 수 있는 체험 위주의 프로그램을 개발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라고 말했다. 다니미가 개발한 프로그램은 ‘너의 엽전은’, ‘그 놈 몽타주’ 등 총 14개다. 그중에서도 ‘너의 엽전은’은 관광객들에게 엽전을 나눠주고 체험 점수에 따라 엽전을 모아 기념품으로 교환해 주는 것으로, 지난 7월 경북명품고택 관광상품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보람으로 돌아온 길고 긴 준비과정
다니미는 올해 3월 개설된 우리학교 신생동아리로, 관광 상품을 개발하고 운영하는 동아리다. 다니미는 달성군으로부터 6천만 원 가량의 관광 상품개발·운영비를 지원받아 지난 3월부터 관광 프로그램 개발을 시작했고, 7월부터 현재까지 운영 중이다. 신수경 씨는 “프로그램을 기획하는 4개월이 그리 쉽게 지나가지만은 않았어요. 기획단계에서 동료들과 의견을 모았더라도 달성군청과 다시 의견을 조율해야했기 때문에 기획 수정·삭제 과정을 반복해야만 했죠. 밤을 새는 일도 허다했어요.”라며 그간의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하지만 그녀는 “마비정 벽화마을을 찾은 많은 관광객들과 지역 주민들께서 저희가 기획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기는 모습을 보면서 괴로움이 큰 보람으로 되돌아왔어요.”라고 뿌듯한 마음을 표했다.

배운 것을 실천하기
신수경 씨는 전공수업시간에 수업의 일환으로 관광 상품 기획을 했는데, 그 프로그램들이 실제로 이번 마비정 벽화마을에 적용되었다며, “전공수업에서 배운 것을 직접 활용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습니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도 저희가 개발한 체험 프로그램들을 마비정 주민들께서 꾸준히 활용함으로써 지역 관광산업 발전에 보탬이 됐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마비정 벽화마을 체험 관광 프로그램은 11월 5일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이선화 기자 f0027462@naver.com

관련기사





[독자마당]소비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최근 부산 엑스코 유치 기원 차로 BTS가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부산 주변의 숙박업소들이 고객들에게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한 사례가 화두에 올랐다. 오는 10월 15일, BTS가 부산에서 무료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Army(BTS 팬덤)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BTS의 콘서트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평소 10만 원 안팎이던 부산 내 숙박업소 하루 이용료가 40만 원까지 치솟거나, 평소 6만원 대였던 호텔이 61만5천 원까지 폭등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면서 비판의 여론을 맞았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부산 인근 숙박업소들은 비정상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가 하면, 기존에 들어와 있던 예약들을 강제 취소하여 인상된 가격으로 재예약을 받기까지의 행위를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숙박업소들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거세게 불었다. 사람들은 ‘부산 이번만 장사하려는 거냐’, ‘차라리 부산역에서 노숙을 하겠다’라며, 손님들에게 터무니없는 가격을 요구하는 부산의 숙박업체에 큰 실망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숙박업체들의 가격인상에 불공정거래위원회와 부산시가 직접 나서 사태 수습을 예고하기도 했다. 숙박업체들의 이러한 갑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