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4.9℃
  • 구름많음서울 4.8℃
  • 대전 2.9℃
  • 흐림대구 5.6℃
  • 구름조금울산 8.0℃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8.4℃
  • 구름많음고창 7.5℃
  • 구름많음제주 11.4℃
  • 구름조금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8.5℃
  • 구름많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한국드라마학회장에 선출된 김중효 교수 

“학문후속세대 양성을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한국드라마학회 제8대 회장으로 우리학교 김중효(연극뮤지컬) 교수가 선출되었다. 김중효 교수를 만나 소감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인터뷰 당시 그는 방학 중이었음에도 학회 일은 물론 학교 일, 다양한 행사 등으로 눈코 뜰 새 없이 바빠 보였다. 그럼에도 드라마와 연극 이야기를 하며 행복한 웃음을 짓는 그의 표정에서 열정을 느꼈다.

 

● 극예술 발전에 기여하는 한국드라마학회

한국드라마학회는 극예술과 극문학의 조사, 연구 및 발표를 통하여 한국 연극과 영화, 방송 드라마 등 극예술의 발전에 기여하고 회원 간의 정보교류 및 친목도모를 하는 학회이다. 회원의 대부분이 대학에서 인문, 예술분야를 연구하는 교수와 학자들이다. “현재 활동하는 회원의 수는 1백60명 정도인데 학회 회원들은 주로 극예술 및 극문학에 대한 자료발굴과 조사 연구 활동을 하고 있어요. 학술연구발표회 등도 개최하며 구성원 모두가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한국드라마학회에서 그는 지난 2005년부터 꾸준한 활동을 펼쳐왔다. 그러던 중 작년 11월에 회장으로 선출되어 2019년부터 2020년까지 회장직을 맡게 되었다. 소감을 묻자 그는 어깨가 무겁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의 눈빛에는 두려움보다 강한 의지가 느껴졌다. 그는 “지금까지 한국드라마학회를 잘 이끌어 주셨던 선배학자들의 노력을 더욱 공고히 하고 우리의 영역을 확장시키는데 노력할 생각입니다.”라고 강조했다.

 

● 드라마를 바라보는 그의 시선

이쯤 되니 드라마에 대한 그의 생각을 물어보지 않을 수 없었다. 김중효 교수는 드라마가 사람들에게 ‘즐거움’과 ‘경각심’을 준다고 말했다. “즐거움은 말 그대로 드라마를 보면서 느끼는 즐거움을 말합니다. 연극이 탄생하게 된 것도 보는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기 위해서니까요. 한편으로 드라마는 보는 사람들로 하여금 무언가를 깨닫게 해준다는 점에서 경각심을 주기도 하죠.”

 

● 한국드라마학회 회장으로서의 앞으로의 계획

김중효 교수는 회장 임기 동안 학문후속세대 양성을 위한 노력을 하며, 신진학자 발굴을 위해 우수논문상 등을 제정할 예정이다. 또한 학회 구성원 결속과 연구 활동이 활발하도록 연구 분과에서 지속적으로 사업해 왔던 총서간행을 꾸준하게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새 학기를 맞이한 학생들에게 “연극이나 드라마를 보면 배우들이 맡은 역할들이 있잖아요. 이 역할이란 게 배우에게만 해당되는 건 아닌 것 같아요. 우리는 시간과 장소에 따라 역할이 달라지죠. 지금 나의 역할을 정확히 인지해 뛰어난 배우처럼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행한다면 더 뛰어난 사람이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합니다.”라는 말을 전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