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8.7℃
  • 맑음강릉 21.1℃
  • 맑음서울 19.7℃
  • 구름많음대전 19.8℃
  • 흐림대구 18.9℃
  • 울산 15.6℃
  • 흐림광주 18.8℃
  • 구름많음부산 19.0℃
  • 구름많음고창 18.8℃
  • 흐림제주 19.6℃
  • 맑음강화 17.6℃
  • 구름많음보은 18.1℃
  • 구름많음금산 19.2℃
  • 흐림강진군 18.2℃
  • 흐림경주시 17.1℃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대학 언론인을 향해 내딛는 첫걸음

우리학교 신문방송국 3사의 신입 기자・국원을 만나다.

URL복사

정이슬(광고홍보학・1) KMBS 수습국원

방송에 대한 욕심
정이슬 수습국원은 중학교 때부터 방송부 생활을 했다고 한다. “중학교 방송부에 들어가기 전까지만 해도 방송에 관심이 없었어요. 하지만 중학교 방송부에서 엔지니어로 활동해보게 되면서 부터 직접 학교행사 준비를 해보는 과정에서 흥미가 생기기 시작했어요.” 고등학교 때는 잠시 방송부 생활을 쉬었지만 다시 방송국 일을 배우고 싶다는 마음에 KMBS에 지원하게 됐다고 밝혔다.

방송국원이 되기 위한 교육
중학교의 ‘방송부’와는 달리, 우리학교 KMBS는 일반 동아리가 아니라 학교의 부속기관이다. 이런 사실은 정이슬 수습국원에게 특별하게 다가왔고, 방송국원으로서 더 책임감을 갖게 되는 동기를 마련했다. 또한 열악한 시설과 부족한 기자재들로 인해 엔지니어로서의 역할에 집중할 수 없었던 중학교 방송부와는 달리 KMBS에는 좋은 시설과 많은 기자재들, 그리고 체계적인 방송 시스템이 갖춰져 있어서 한 분야(엔지니어)에 대해 더 깊게 배울 수 있게 된 점이 가장 좋았다고 꼽았다.
KMBS에서는 수습이 되기 전 약 일주일 간 트레이닝 기간을 거친 후 각 부서별로 수습교육을 한다. 기술/영상부를 선택한 정이슬 수습국원은 현재 카메라, 방송기기를 다루는 법, 영상 등에 대한 교육을 받고 있다. “트레이닝 기간을 합쳐서 다양한 교육을 받았었지만 트레이닝 기간에 했던 아나운싱 체험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제가 이야기하는 내용이 바로 방송을 통해 나간다는 점이 신기했고 재미있었어요.” 또한 그녀는 앞으로 받게 될 교육 중 영상편집교육이 가장 기대된다고 밝혔다.

믿음이 가는 기수 대표
KMBS 48기 기수 대표인 정이슬 수습국원은 아직까지는 기수대표로서 힘든 점이 없지만 ‘대표’라는 이름에 따르는 책임감이 든다고 말했다. “현재는 교육을 받고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업무적으로 힘든 건 아직 없지만, 기수 대표로서 동기들 간의 화합을 이루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동기들 모두가 지치지 않고 정국원까지 함께 갈 수 있도록 뒤에서 묵묵히 도와주고 싶습니다.” 그녀는 앞으로 많은 방송 기술을 배워서 1년 뒤 후배들이 들어왔을 때, 관련 정보를 막힘없이 알려줄 수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사설]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서며 오늘부터 새로운 방역 체계가 시행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이다. 일부 예외가 있지만 모든 시설의 상시 영업이 가능하고, 사적 모임은 10명까지, 행사의 경우 100명까지 모일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지 어느덧 2년째다. 누구나 알고 있고 흔히들 하는 말이지만, 인간의 삶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피해는 개인과 사회에 걸쳐 이루 말할 수 없이 크고도 깊지만, 교육 분야의 피해는 다른 분야에 비해서 유독 심각하다. 회복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개인의 인지 여부와 별도로 피해는 지속될 것이다. 학교 문을 닫는 것은 어느 시대나 극히 중대한 의미를 갖는 일이다. 더욱이, 질병으로 학교 문을 닫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대부분의 교사 및 교수, 학생에게 강제된 비대면 수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였느냐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연구가 제출되겠지만, 하나 분명한 점은 교원과 학생들 모두 비대면 수업의 한계를 절감했다는 점이다. 우리 대학에도 기왕에 다수의 온라인 수업이 있었지만 그 존립의 바탕은 대면수업이라는 것이 분명해졌다. 다행히 우리 대학은 이번 학기 시작부터 대면수업 위주의 학사운영을 하고 있다. 많은 준비와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