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3.6℃
  • 맑음서울 1.7℃
  • 구름조금대전 -0.2℃
  • 구름조금대구 3.3℃
  • 구름조금울산 5.0℃
  • 구름조금광주 4.1℃
  • 구름많음부산 7.1℃
  • 흐림고창 -0.3℃
  • 흐림제주 7.4℃
  • 맑음강화 -0.9℃
  • 구름조금보은 -2.9℃
  • 구름조금금산 -2.5℃
  • 흐림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2.0℃
  • 구름많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지방간에 대한 관심, 더 좋은 연구와 논문으로…”

커피 성분 카와웰의 간섬유화 억제 효과 밝혀낸 장병국 교수

URL복사

"원래 임상연구를 주로했고 기초연구는 7년째, 이제 조금씩 성과 나오는 듯"

우리학교 장병국(의학·소화기내과) 교수가 최근 커피의 간섬유화 억제 효과 원인 성분을 밝혀내 화제다. 장병국 교수는 아라비카 커피원두에 함유되어 있는 ‘카와웰’이 간섬유화 억제에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세계 최초로 발표했으며, 그 논문은 국제학술지인 ‘온코타겟’에 게재되었다. 장병국 교수를 만나 보았다.

Q. 커피 성분 카와웰의 간섬유화 억제 효과를 어떻게 밝혀낼 수 있었나요?
커피가 간질환에 좋다는 건 이미 밝혀져 있었지만, 정확히 어떤 성분 때문인지는 분명하지 않았습니다. 대부분 카페인 때문이라고 생각했죠. 하지만 비(非)카페인 커피에서도 비슷한 효과가 나타난다는 몇 논문을 보고, 그렇다면 꼭 카페인 때문만은 아닐 것이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카와웰 성분이 항암효과와 항산화 효과가 있다는 몇 개의 논문들이 있습니다만 간섬유화 억제 효과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보고가 없었지요. 물론 카와웰 성분만 조사한 것이 아니라 커피에 섞여있는 여러 성분들을 5~6년 동안 연구해본 결과 발견해낸 것이죠.

Q. 교수님께서는 논문이 2백70여 편이 넘던데요. 진료도 빠듯하실 텐데, 어떻게 이렇게 연구 활동도 활발히 하실 수 있으신 건가요?
이런 연구활동은 다른 분야보다는 진료와 연구를 함께 해야 해서 시간이 적긴 합니다. 틈틈이 시간을 쪼개서 각종 연구를 진행하고 있어요. 물론 힘들기도 하지만 직업적 사명을 가지고 주어진 일에 대해 의무와 책임을 다하고자 늘 노력하고 있습니다. 부가적인 이야기입니다만 대학 교수는 논문을 쓰고 연구를 많이 해야 인정을 받습니다. 뭐, 한편으로는 서바이벌의 일환이기도 하죠(하하). 그렇지만 무엇보다 연구가 즐겁고, 스스로 보람을 느끼기에 열심히 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Q. 우리학교 선배시기도 하던데요. 교수님 뒤를 쫓아 열심히 공부하고 있는 후배들에게 조언 한 말씀 해주시겠어요?
생명을 직접적으로 다루는 지 여부에 따라 과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는데, 요즘엔 특히 학생들이 보다 일하기 편한 과를 찾아가려 하는 경향이 다소 있습니다. 의사로 살고자 한다면 주관을 가지길 부탁하고 싶습니다. 시대에 따라 편한 과를 선택하기보다 자기가 정말 하고픈 길을 고르는 것이 후회가 없다는 말을 해주고 싶어요.

Q. 앞으로의 꿈이나 계획이 있으신지요?
지금처럼 진료와 연구를 병행하지 않을까요? 연구는 간질환에 대한 임상 연구를 많이 하고 있습니다. 그중에도 주로 관심을 가지는 분야는 지방간인데, 특히 간질환 발생 단계에 대해 관심을 갖고 주로 연구를 합니다. 앞으로 더 좋은 연구와 논문을 쓰기위해 노력할 거고요. 특히 학문적으로나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연구와 업적을 남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겁니다.

Q. 마지막으로 덧붙이고 싶으신 말씀은요?
사실 훨씬 더 많은 연구를 하는 분들이 있어서 부끄럽습니다. 저는 원래 임상연구를 주로 하다 기초연구를 시작한 지는 7년째인데, 이제부터 조금씩 성과가 나오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앞서 훌륭한 연구결과를 남긴 분들을 따라가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할 것입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