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16.7℃
  • 흐림강릉 17.7℃
  • 박무서울 17.9℃
  • 박무대전 18.6℃
  • 맑음대구 24.1℃
  • 맑음울산 21.5℃
  • 맑음광주 21.1℃
  • 맑음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19.7℃
  • 구름많음강화 17.1℃
  • 맑음보은 19.2℃
  • 맑음금산 19.3℃
  • 맑음강진군 ℃
  • 맑음경주시 21.3℃
  • 맑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계명대신문

[계명人] 청춘들의 이야기 담은 전공 융합 프로젝트, 어떻게 탄생했나-(1)

태권도학과 김종수 교수의 전공 융합 제안

 

 

태권도학과와 연극뮤지컬학과가 지난 1월 20일부터 21일까지 대명캠퍼스 본관에서 전공 융합 뮤지컬<Let’s>를 선보였다. 이와 관련해 K-문화컨텐츠개발 사업부 김종수(태권도학·교수) 책임교수와 작품지도를 맡은 강연종(연극뮤지컬) 교수를 각각 만나 이번 공연의 의의를 들어보았다.

 

● 뮤지컬 <Let’s>를 마무리한 소감을 듣고 싶습니다.

학생들이 노력한 결과물이 사람들에게 잘 보인 것 같아 뿌듯합니다. 학생들이 성취감을 느끼는 모습을 보면서 일을 추진하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고, 보람도 많이 느꼈습니다. 앞으로도 융합 프로젝트 같은 기회를 많이 만들어 학생들에게 좋은 경험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 융합 전공 프로젝트를 제안한 계기가 있나요?

태권도 공연의 경우 재미보다는 감탄이 남는 공연이 많아 항상 아쉬웠습니다. 기존 태권도의 관점으로만 만든 공연보다 음악과 대사가 더해진 예술을 펼칠 필요가 있다고 느껴 이번 전공 융합 공연을 제안하게 되었습니다. 저의 작은 아쉬움을 시작으로 K-Cloud에 융합 전공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세웠고, <Let’s>가 그 첫 문을 성공적으로 열어줬다고 생각합니다.

 

● 두 전공이 하나가 됐다고 느낀 순간이 있다면?

처음 대면식을 했을 때는 어색한 모습들을 보였던 학생들이 아침부터 저녁까지 같이 연습하는 과정 속에서 가까워진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 밖에도 뮤지컬학과 학생들이 무대 뒤에서 움직이고 준비하는 모습들을 보며 저희 학과 학생들이 많이 배웠다고 들었습니다. 그런 얘기를 들을 때마다 두 전공이 하나가 되었다고 느낍니다.

 

● 이번 공연에서 특별히 신경쓴 부분이 있나요?

일단 두 전공이 융합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해 공연을 준비하면서 각 전공의 매력이 잘 드러날 수 있도록 신경을 썼습니다. 공연을 선보이는 모습에서 연극뮤지컬학과 학생들과 태권도학과 학생들이 함께 작품을 만들어내고 선보일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었습니다. 태권도학과 학생들도 노래와 연기 등 다양한 것들을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크게 전달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 앞으로 뮤지컬 <Let’s>의 최종목표는 무엇인가요?

아직까지는 국내에서만 공연했지만, 전공 간 자체 공연을 새로 개발하여 콘텐츠가 명확히 된다면 해외로도 나갈 수 있도록 큰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타 학과와도 융합하여 학생들이 더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