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1℃
  • 맑음강릉 2.6℃
  • 맑음서울 -0.8℃
  • 구름조금대전 2.9℃
  • 구름조금대구 3.3℃
  • 맑음울산 4.2℃
  • 광주 2.3℃
  • 맑음부산 6.6℃
  • 흐림고창 3.4℃
  • 제주 8.6℃
  • 맑음강화 0.0℃
  • 맑음보은 1.3℃
  • 구름많음금산 1.9℃
  • 구름많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4.0℃
  • 구름많음거제 5.5℃
기상청 제공

‘세종의 왕; 民’, 창작무용으로 전하다

무용전공 학생들, ‘제4회 궁중문화축전 전국 대학생 무용제’ 은상 수상

URL복사

문화재청이 주최하고 한국문화재재단이 주관한 ‘제4회 궁중문화축전 전국 대학생 무용제’에서 우리학교 한국무용단 학생들이 은상을 수상했다. 지난 4일 창경궁 통명전에서 열린 행사에서 우리학교 한국무용단 학생들은 ‘세종의 왕; 民’이라는 작품으로 은상과 함께 상금 3백만 원을 받았다. 우리학교 무용전공 재학생과 졸업생 23명으로 구성된 한국무용단은 세종대왕의 백성에 대한 마음(애민사상)을 작품 속에 녹여, 현 시대를 살아가는 국민들에게 따뜻한 위로와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한국무용단 23명을 대표해 김재정(무용·3) 씨, 이교경(무용·3) 씨를 만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작품 속에 녹인 세종의 애민사상

올해 4회를 맞이한 궁중문화축전은 세종 즉위 6백년을 기념해 ‘세종 6백년, 미래를 보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궁중문화축전’은 대학 창작무용 작품을 발굴함으로써 대학무용 활성화 및 국내 무용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기획된 무용제이다. 우리학교 한국무용단 학생들은 ‘세종의 왕; 民’이라는 작품으로 이번 무용제에 참가했다. 김재정 씨는 “세종의 백성을 향한 따뜻한 마음을 무용을 통해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교경 씨는 “세종의 애민사상을 작품 속에 녹임으로써, 세종의 따뜻한 마음을 전달하고 싶었다.”며, “현실에 지친 이들에게 위로와 격려를 전하고 싶었다.”라고 작품의 취지를 밝혔다.



함께 흘린 땀방울들이 모여 은상 수상까지

팀을 이끈 김재정 씨는 무용제에서 은상 수상이라는 결실을 맺게 된 데 대해 “23명의 팀원들 모두가 한마음으로 열심히 땀 흘려가며 준비한 것이 수상으로 이어진 것 같아요.”라며, “한 달이라는 시간동안 저희가 멋진 작품을 접하고, 큰 무대에 오를 수 있도록 지도해주신 장유경(무용·교수) 단장님과 여러 선생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어요.”라고 말했다. 무용제를 준비하는 매 순간은 소중한 기억이 되었고, 잊지 못할 추억이 되었다. 이교경 씨는 “매일 꾸준히 무용제를 준비하면서 함께 즐거워하고, 웃고, 관리가 힘든 한국 전통악기인 ‘바라’라는 공연 소품을 스스로 정비하면서 서로 대견해하며 감탄했던 순간이 떠올라요.”라며 “저희의 공연준비에 대한 불타는 열정과 노력이 은상수상이라는 큰 결실로 맺어진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우리’가 아닌 ‘모두’를 위해 기부

참가한 팀 중에서 두 번째로 큰 상을 수상하게 된 우리학교 한국무용단 학생들은 상패와 함께 상금 3백만 원을 수령했다. 한국무용단 학생들은 이 상금 전액을 우리학교 무용과의 발전을 위해 학교에 기부했다. 김재정 씨는 “‘춤’에 대한 열정이 가득한 저희가 모여 무용제에서 이런 큰 상을 받게 된 것만 해도 충분히 감사한 마음이에요.”라며, “우리학교 무용과의 발전을 위해 이 상금이 소중한 곳에 사용되었으면 좋겠어요.”고 말했다. 이교경 씨는 “23명의 친구들 모두가 함께한 순간들이 상금보다 더 귀했어요.”라며, “앞으로도 함께 땀방울 흘리며 또 다른 무용제 준비를 하고 싶어요.”라고 전했다.


한국무용단 학생들은 계속해서 크고 작은 공연들을 준비하고 있다. 현재 ‘무용전공 연구발표회’를 위해 연습하고 있다는 김재정 씨와 이교경 씨를 비롯한 무용전공 학생들의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된다.

관련기사





[사설] 돌아온 선거, ‘수혜비 학생자치’를 끝내자 2022학년도 학생자치기구 총선거가 내일(11월 30일) 실시된다. 원칙대로라면 총학생회를 비롯한 16개 단위에서 차기 자치기구의 장을 두고 치열한 선거전이 펼쳐져야 한다. 그러나 지난 11월 15일 후보자 등록이 마감된 결과 인문국제대, 사범대, 음악공연예술대, 미술대는 입후보자가 없어 선거가 무산됐고 후보자가 등록된 단위에서조차 경선을 치르는 곳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흔히 선거를 민주주의 사회에서 벌이는 가장 큰 축제라고 한다. 그러나 ‘축제’를 맞이한 학생들의 여론은 냉담하기만 하다. 선거가 사실상 당선이 확정된 이들에게 민주적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한 절차적 요식행위로 전락한 지 오래이고, 무엇보다 학생자치의 효용성을 학생들이 체감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심지어 한때는 ‘총학생회장에 당선되면 차 한 대 뽑을 수 있다’는 풍문도 널리 퍼져있었다. 물론 현재에는 그런 일이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낮다고 생각되지만, 모든 소문에는 그 집단에 대한 당대의 평가가 응축되어 있기 마련이다. 세월이 흘러 이러한 양상은 학생들이 수혜비 납부를 거부하는 것으로 변모했다. 등록금 납부 기간마다 우리학교 에브리타임 커뮤니티에는 “수혜비(학생회비)를 꼭 납부해야 하느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