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15.6℃
  • 구름조금강릉 10.4℃
  • 구름조금서울 14.7℃
  • 구름많음대전 14.2℃
  • 구름많음대구 12.3℃
  • 구름많음울산 11.2℃
  • 흐림광주 14.9℃
  • 구름많음부산 12.9℃
  • 구름많음고창 13.9℃
  • 구름조금제주 13.9℃
  • 구름조금강화 13.1℃
  • 구름많음보은 13.6℃
  • 구름많음금산 13.5℃
  • 흐림강진군 13.1℃
  • 구름많음경주시 12.6℃
  • 구름많음거제 12.4℃
기상청 제공

학생복지취업처에 묻다

보건진료센터 - 홍숙 보건진료센터 주무자

URL복사

저희 보건진료센터에서는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간단한 응급처치, 감기와 같은 단순증상 처치 및 약품 제공, 요일별 의사진료, 치과진료 및 치석제거, 보건교육 및 상담, 학생 건강검진을 제공합니다. 우리학교 학생이라면 치석제거(학부생 및 대학원생: 5천원) 외에는 무료로 전문 의사진료를 받을 수 있고, 안정실도 남녀별로 있어서 학교생활 중 신체·심리적으로 안정이 필요한 경우나 질병으로 인해 계속 관찰이 필요한 경우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Q. 학교에서 다친 경우 안전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던데, 맞나요?
네. 학생안전보험 약관에 따른 정규 교내활동 중 생긴 사고 또는 학교에서 승인한 교외공식 행사 시 발생한 안전사고에 대해서는 치료비를 청구할 수 있습니다. 단, 사고일로부터 180일 이내에 청구해야 합니다. 사고확인서, 보험청구서, 재학증명서, 진단서, 진료비 영수증, 의무초진기록지, 본인통장 사본을 갖추어 보건진료센터에 제출하면 됩니다. 관련 양식은 보건진료센터 홈페이지(https://new cms.kmu.ac.kr/shc/inde x..do)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Q. 생리로 배가 아픈 경우에도 보건진료센터에서 쉴 수 있을까요?
네. 생리로 아파 힘들어하는 경우에도 수업 전 잠시 동안 안정실에서 쉴 수 있도록 돕고 있습니다. 여성 안정실의 경우 지난 여름방학에 공사를 진행해 판넬을 설치하는 등 시설을 더욱 보완하기도 했습니다. 크게 아픈 것 같지는 않은데 병원에 가야할지 말지 고민될 때에도 언제든지 센터에 찾아와 상담해보길 바랍니다. 안정실에서 휴식을 취하며 경과를 지켜보다 병원에 가야할 경우 보호자가 없을 때에는 직접 데려다 주기도 합니다.

보건진료센터에서는 금연클리닉도 하고 있는데, 잘 모르는 학생들이 많습니다. 곧 관련 홍보지를 흡연 장소에 부착하는 등 많은 학생들에게 알리고, 건강한 캠퍼스를 만들고자 노력할 것입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살 떨리는 완벽주의로 만들어낸 늙은 부부의 순애보: 영화 ‘아무르’ 2012년 칸 영화제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영화 ‘아무르’는 사랑하는 아내가 갑작스런 질병으로 무너져가는 모습을 지켜보던 남편이 결국 그녀를 죽음으로 인도한다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는 누구나 생각할 수 있는 신파적인 스토리다. 그러나 미카엘 하네케 감독은 이 뻔한 이야기를 가지고 내러티브를 활용한 완벽에 가까운 형식미를 통해서 탁월한 드라마로 완성시켰다. 이 영화가 보여주는 내러티브의 탁월함, 그 살 떨리는 완벽주의는 보는 이의 감탄을 자아낸다. 하네케 감독은 영화 ‘아무르’의 도입부에서 외출 후 열려 있는 문, 도둑에 대한 잡담, 한밤에 깨어 있는 아내, 건네지지 않는 양념통, 흘러넘치는 커피 물을 통해서 사소한 일상에서 극적인 문제로 향해가는 이야기 전개를 천의무봉의 솜씨로 스크린 위에 펼쳐 보인다. 그리고 수도꼭지에서 떨어지는 물방울 소리를 이용해서는 아내의 뇌질환 발병을 일단 부정한 후 다시 제시하는, 이야기가 직선적인 순서로 나아가는 단순한 방식을 배신하는 연출을 통해서 ‘눈 위로 걸어간 자신의 발자국을 지우며 나아가듯이’ 이야기의 인위성을 가리면서 아내의 뇌 질환이 확인되는 극적인 순간을 스크린 위에 조용하지만 강렬하게 도래시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