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4.9℃
  • 구름많음서울 4.8℃
  • 대전 2.9℃
  • 흐림대구 5.6℃
  • 구름조금울산 8.0℃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8.4℃
  • 구름많음고창 7.5℃
  • 구름많음제주 11.4℃
  • 구름조금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8.5℃
  • 구름많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두 개의 작은 바퀴로 대한민국을 누비다

전국 최초 4대강 및 국토종주 라이딩 코스 완주한 문성화 교수


문성화(교양교육대) 교수는 지난 7월, 속초-춘천 코스를 끝으로 전국 최초로 대한민국 동서남해안과 휴전선 및 백두대간, 4대강 코스를 모두 달성했다. 이 과정에서 그는 우리나라에서 자전거로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코스인 함백산(해발 약 1천5백73m)을 두 번이나 올랐다. 라이딩을 향한 사랑이 남다른 문성화 교수를 만나 그의 라이딩 이야기와 학생들에게 전하는 말을 들어보았다.

라이딩이 주는 선물
2012년 7월, 노무현 전 대통령의 묘소 참배를 위해 2백여km를 달린 것이 그의 첫 장거리 라이딩이었다. 이후 2014년 여름부터 장거리 라이딩을 본격적으로 시작해 현재에 이르기까지 총 약 2만km를 종주했으며, 주말 중 하루는 비가 오나 눈이 오나 꾸준히 7~8시간 동안 평균 1백20km~1백50km를 달려왔다. 그는 “라이딩이 제게 준 가장 큰 선물은 성취감입니다. 하루 1백km가 넘는 라이딩으로 몸은 녹초가 됐어도 마음만은 성취감으로 가득 차 일주일간 쌓인 스트레스가 다 풀려요.”라며 라이딩에 대한 그칠줄 모르는 애정을 과시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라이딩 코스, 함백산
함백산은 국내에서 자전거로 오를 수 있는 가장 높은 곳이다. 문성화 교수는 이곳을 가장 기억에 남는 라이딩 코스로 꼽았다. “태백의 중턱에서 라이딩을 시작하여 만항재와 함백산을 넘어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기차역인 추전역을 통과하는 총 65km 코스로, 업힐(오르막 라이딩)을 좋아하는 저에게 아주 매력적인 코스였어요.” 또한 그는 “스칸디나비아 반도의 북유럽 3개국과 알프스를 제가 주문제작한 우리학교의 로고가 박힌 옷을 갖춰 입고 종주하는 것이 목표입니다.”라고 전했다.

학생들에게 전하는 말
그는 우리학교 학생들에게 “장거리 라이딩뿐만 아니라 인생에서도 무엇이든 시도해보도록 하세요. 만일 중간에 포기하더라도 자신이 어디까지 갈 수 있는지를 아는 것만으로도 반은 성공입니다.”라며 도전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자전거로 통학하거나 라이딩을 즐기는 학생들에게 “혹시 모를 안전사고를 대비해 헬멧 등 안전장비는 필수입니다. 안전사고는 잠깐의 방심에서 비롯된다는 점을 꼭 기억하세요.”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