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5℃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2.8℃
  • 맑음대전 5.9℃
  • 맑음대구 7.3℃
  • 맑음울산 7.9℃
  • 구름조금광주 7.9℃
  • 맑음부산 8.8℃
  • 흐림고창 9.0℃
  • 구름많음제주 11.3℃
  • 맑음강화 5.1℃
  • 맑음보은 4.1℃
  • 구름많음금산 6.4℃
  • 구름조금강진군 9.2℃
  • 맑음경주시 7.4℃
  • 맑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우리학교 수시모집 경쟁률, 지역사립 대학 최고

입학처를 이끄는 강문식 입학처장

URL복사

지난 9월 12일부터 21일까지 9일간 진행된 2017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가 마감됐다. 우리학교는 정원 내 기준 모집인원 3천1백50명에 총 2만4천6백95명이 지원하여 7.8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역사립대학 중 최고의 경쟁률이며 모집인원 3천1백23명에 2만3천3백33명이 지원했던 작년보다 다소 상승하여 지역 사립대학 최고의 상승률까지 기록했다. 학령인구가 줄고 수시모집 정원을 늘리는 추세인 요즘, 어려운 입시환경에도 불구하고 우수 신입생 유치를 위해 힘쓰는 강문식(경영정보학·교수) 입학처장을 만나 우리학교가 지닌 저력과 입학처에서 하는 일에 대해 전반적인 이야기를 나누어보았다.

계명을 선택한 이유
2017년 우리학교 수시모집에서 약 2만5천명이나 되는 많은 수험생들이 지원한 이유에 대해 강문식 입학처장은 “우리학교가 CK사업, CORE사업, ACE사업 등 여러 가지 국책사업을 유치하며 학생들의 학비부담을 덜고 양질의 교육을 제공하는 등 우수인재양성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수험생들이 이러한 비전을 보고 우리학교를 선택했다고 생각해요.”라고 밝혔다. 또한 “학교 인근에 계명대역과 강창역 등 2개의 지하철역을 끼고 있어 통학하는 학생들의 부담을 덜어주고 대학생활의 낭만을 만끽할 수 있는 아름다운 캠퍼스를 갖추고 있는 점 또한 수험생들에게 매력있는 요소가 되었을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전했다.

입학처가 하는 일
입학처에서는 우리학교 입시 전형에 대한 안내 책자를 발행하고 입시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입시홍보를 도맡고 있다. 또한 실기, 면접, 서류심사 등의 전형을 총괄 운영하고 있어 우수한 신입생을 모집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올해 여름방학 중에는 우리대학 입학 홍보대사 ‘이끄미’가 전국 3백여개 고교에 방문하여 입시 설명회를 진행하는 등 우리학교를 알리기 위해 발로 뛰었습니다.” 한편 입학처는 공교육 정상화 기여대학으로 대구경북서 유일하게 3년 연속선정됨에 크게 기여하여 총 25억8천만원의 국비를 유치함으로써 우리학교의 교육의 질을 한층 높인 바 있다.

현재와 훗날의 계명학우들에게
강문식 입학처장은 훗날 우리학교의 구성원이 될 고등학생들에게 “우리대학의 발전가능성과 계명이 지니고 있는 저력을 알아주었으면 합니다.”라고 전했으며, 재학생들에게는 “계명대학교 학생이라는 자긍심을 항상 마음에 지니고 우리학교를 빛내주시기 바랍니다.”라고 당부했다. 우리학교가 훗날의 계명인들에게 높아진 경쟁률만큼이나 양질의 교육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관련기사





[사설] ‘단계적 일상회복’에 들어서며 오늘부터 새로운 방역 체계가 시행된다. ‘단계적 일상회복’이다. 일부 예외가 있지만 모든 시설의 상시 영업이 가능하고, 사적 모임은 10명까지, 행사의 경우 100명까지 모일 수 있다고 한다.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된 지 어느덧 2년째다. 누구나 알고 있고 흔히들 하는 말이지만, 인간의 삶은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뉜다. 코로나19가 초래한 피해는 개인과 사회에 걸쳐 이루 말할 수 없이 크고도 깊지만, 교육 분야의 피해는 다른 분야에 비해서 유독 심각하다. 회복할 수 없다는 점에서, 개인의 인지 여부와 별도로 피해는 지속될 것이다. 학교 문을 닫는 것은 어느 시대나 극히 중대한 의미를 갖는 일이다. 더욱이, 질병으로 학교 문을 닫은 유례를 찾기 어렵다. 대부분의 교사 및 교수, 학생에게 강제된 비대면 수업이 구체적으로 어떤 결과를 초래하였느냐에 대해서는 앞으로 여러 연구가 제출되겠지만, 하나 분명한 점은 교원과 학생들 모두 비대면 수업의 한계를 절감했다는 점이다. 우리 대학에도 기왕에 다수의 온라인 수업이 있었지만 그 존립의 바탕은 대면수업이라는 것이 분명해졌다. 다행히 우리 대학은 이번 학기 시작부터 대면수업 위주의 학사운영을 하고 있다. 많은 준비와 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