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1.5℃
  • 구름조금강릉 4.0℃
  • 구름많음서울 1.0℃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5.2℃
  • 맑음광주 3.2℃
  • 구름많음부산 7.3℃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9.0℃
  • 흐림강화 2.0℃
  • 맑음보은 -4.7℃
  • 맑음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2.6℃
  • 맑음경주시 -2.9℃
  • 구름조금거제 2.9℃
기상청 제공

서정을 가곡으로 그려내다

‘대학생 창작가곡제’ 대상 수상, 김태양 씨


지난 11월 9일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열린 ‘대학생 창작가곡제’서 김태양(일반대학원·음악학·2) 씨가 가곡 ‘바다로 간다’로 대상을 수상했다. ‘대학생 창작가곡제’는 창작과 발표의 장을 충분히 가지지 못했던 실력있는 작곡 전공 학생들을 발굴하고 양성하기 위해 개최됐다. 공모 형식의 예선을 통과한 총 15명의 예비 작곡가들 사이에서 당당히 대상을 차지한 김태양 씨를 만나 곡과 수상소감 등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어 보았다.

홀가분한 마음으로 임한 두 번째 도전
“작년에 본선에서 탈락을 하고 실망을 많이 해서 올해는 오히려 한번쯤 연주기회를 가지자는 홀가분한 마음으로 임했는데, 뜻밖의 수상을 해 놀랍고 기뻤습니다.” 두 번째로 대회에 도전한 김태양 씨는 큰 부담감 없이 자신이 작곡한 곡이 무대에서 울려 퍼지는 것을 목표로 준비했다고 한다. 그는 “학생들에게 기회를 마련해준 오페라하우스 측에 감사드리고 싶고 아낌없는 조언과 도움을 주신 박창민 교수님과 이승선 교수님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라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새로운 느낌의 가곡
기존에 수상한 곡들이 느리고 서정적인 느낌이라면 청록파 시인 박두진의 동명 시에 곡을 붙인 창작곡 ‘바다로 간다’는 빠르고 신나는 느낌의 한국 가곡이다. “기존의 곡들과는 정반대의 느낌이었기 때문에 ‘모 아니면 도’라는 심정이었지만 이 곡이 한국인을 들썩이게 하는 곡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으로 열심히 준비했습니다.” 또한 “우리나라에서는 국악풍의 음악을 오케스트레션(오케스트라를 위한 작곡과 편곡의 실제)하는 예시가 많지 않아 어려움을 겪었지만 교수님들의 조언으로 이겨낼 수 있었습니다.”라며 준비과정에서 겪은 어려움을 털어놓았다.

하나의 음악, 두 개의 감정
김태양 씨는 박두진 시인의 시 ‘바다로 간다’를 읽으며 그 속에 두 가지 감정이 공존하는 것에 매력을 느꼈다고 한다. “시를 처음 읽으면 홀가분한 것처럼 느껴지지만 계속 반복해서 읽다보면 화자가 얼마나 힘들고 슬픈 상황에 처해있는지 짐작할 수 있었습니다. 일반적인 감정을 그려내는 시들과는 다르게 기쁨과 슬픔이 공존하는 것이 매력적으로 와 닿아 이 시를 선정해 곡을 만들게 됐습니다.” 라고 선정한 이유를 밝혔다.

대중들이 원하는 음악을 위해
김태양 씨는 앞으로 더 다양한 음악적 경험을 쌓기 위해 유학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작곡을 공부하고 있는 후배들에게 “모든 작곡이 공연장에서 시작된다고 생각합니다. 직접 듣지 않고 작곡을 하게 된다면 대중들이 원하는 음악을 만들 수 없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최대한 공연장을 많이 방문해 접하고 느껴보면 좋겠습니다.”라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