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2.2℃
  • 맑음강릉 18.0℃
  • 맑음서울 22.1℃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2.1℃
  • 구름많음울산 14.5℃
  • 구름많음광주 22.1℃
  • 구름많음부산 15.7℃
  • 구름많음고창 17.5℃
  • 흐림제주 18.1℃
  • 맑음강화 20.1℃
  • 구름조금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2.3℃
  • 구름많음강진군 18.1℃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많음거제 15.6℃
기상청 제공

[기자칼럼] 제54대 총학생회에 바란다

URL복사
“안녕하십니까? 제00대 0000 학생회장에 출마한 000입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최근 캠퍼스는 총학생회를 비롯한 각 단과대학장 등의 선거 유세로 떠들썩했다. 이러한 상황 속 학생들은 만감이 교차하는 듯했다. 선거 유세 당시에는 ‘총학 선거 문제제기’ 대자보가 교내에 게시되기도 했으며, 우리학교의 각종 커뮤니티를 통해 총학생회를 향한 의문의 목소리는 꾸준히 제시되었음을 알 수 있다.

기존 총(부)학생회장들은 다양한 공약을 준비해 선거 유세에 나섰으나, 공약의 완성도나 이행 정도가 매우 미비한 실정이다. 이 점은 매년 총(부)학생회장 공약이 유사한 것에서도 알 수 있다. 올해 출마한 총(부)학생회장이 내세운 공약 12개 중 ‘소통 부서 설치’, ‘스쿨버스 개선’ 등 5개가 작년의 ‘교내 소통전담부서 설치’, ‘스쿨버스 노선개편 및 운행 대수 증편’ 등의 내용과 매우 유사하다. 그렇다면 5년 전은 어떨까? 제48대 총(부)학생회장의 공약은 ‘취업관련 프로그램의 활성화’, ‘학생들의 편의시설 확충’ 등이다. 몇 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공약은 제자리에 머무르고 있다. 그러나 공약은 총학생회에 대해 학생들이 느끼는 신뢰 문제의 극히 일부 요소에 불과하다.

학생들이 분노하는 이유는 학생들과 총학생회 사이에 벽이 있다는 것이다. 학생회 출마 후보의 공약은 선거 유세 기간 동안 간혹 나눠주는 소책자를 통해서만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선거 당일까지만 해도 투표에 참여해주길 권하며 캠퍼스를 누비던 모습은 온데간데없고, 개표 과정도 불투명할뿐더러 정작 그 결과를 알리는 일에는 무책임하다. 또한 총학생회 공식 홈페이지는 페이스북으로 대체돼 총학생회 관련 정보를 간혹 알려주는 정도이다. 이러한 소통의 부족으로 학생들의 불만은 날로 커지고 있다.

타 대학의 경우는 어떠할까? 영남대 총학생회 홈페이지에는 한 달간 공지사항 게시글 수만 해도 10여개가 넘는다. 선거 입후보 공고뿐만 아니라 선거관련 사퇴공고까지 게시되어 있다. 또한 달마다 회의록이 공지될뿐더러 건의게시판에 올라간 글에 답글도 하나하나 달아준다. 경북대 총학생회는 우리학교처럼 공식 페이스북을 운영하지만 학생회비 세입세출 편성안 등 다양한 내용의 공지를 기본 이틀에 한 번꼴로 올린다.

지난 일이야 어찌됐든 ‘제54대 총(부)학생회장’ 선거는 11월 29일에 끝이 났다. 2017년을 이끌 총(부)학생회장이 새롭게 선정됐으며, 앞으로의 행보가 중요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 상호간 노력이 있어야겠지만, 무엇보다 총학생회에서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기대한다. 우리들 사이를 가로막고 있는 벽을 허물어, 서로를 신뢰하고 발전해 나갈 수 있는 새로운 전환점이 되어주었으면 한다. 앞으로의 총학생회는 이번에 당선된 총(부)학생회장의 말처럼 부디 ‘소통으로 하나 되고 열정으로 웅비’할 수 있길 바란다.

관련기사





[1178호 사설] 중독을 좋아하세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라는 소설 제목을 패러디해 여러분께 던진다. 코로나19와 더불어 살기 시작한 지난 1년이 지나고 새롭게 맞이한 신학기에 이렇게 묻는 것이 뜬금없는 이야기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한 번씩 세상을 약간만 삐딱하게 바라보면 이제까지 보이지 않았던 새로운 세계가 보이진 않을까? 노자의 도경 1장에 道可道 非常道라는 문구가 있다. “도가 말해질 수 있으면 진정한 도가 아니다”라고 해석할 수 있다. 우리 주위에는 참 많은 사람이 자신만이 옳다고 주장한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정치가, 기업가, 의료인, 학자들은 마치 자신만이 이 나라를 구할 수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 주장하고 반 시민도 삶의 모든 영역에서 자신이 마치 전문가인 양 주장하면서 다른 이의 견해를 무시하곤 한다. 고용인은 자신이 부리는 사람이 열심히 일해야 한다는 이유에서 근로자를 선호하고, 피고용인은 노동을 제공하고 그 대가로 임금을 받는다는 의미로 노동자를 선호한다. 같은 사람인데 마치 다른 사람인 양 근로자와 노동자를 외친다. 자신의 관점에서 자신이 원하는 것만을 바라보면서. 존재 자체가 의문시되기도 하는 노자가 우리 시대에 나타난다면 앞서 주장하는 사람들이 도를 따르고 있다고 인정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