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2.3℃
  • 맑음강릉 5.1℃
  • 연무서울 2.2℃
  • 맑음대전 3.4℃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5.4℃
  • 맑음부산 7.9℃
  • 맑음고창 6.2℃
  • 구름조금제주 7.7℃
  • 구름많음강화 1.5℃
  • 구름조금보은 2.4℃
  • 구름많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6.7℃
  • 맑음경주시 5.1℃
  • 맑음거제 5.8℃
기상청 제공

[기자칼럼] 무관심 속의 패럴림픽

지난 8월 6일부터 22일까지 우리를 열광케 한 리우 올림픽을 기억하는가? 그렇다면 이후에 9월 8일부터 19일까지 개최된 리우 패럴림픽에 대해서는 알고 있는가? 패럴림픽은 올림픽과 함께 4년마다 개최되는 신체 장애인들의 올림픽이다. 1960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어 현재까지 이어져 온 패럴림픽은 올림픽 경기에 비해 항상 소외받아 왔다.

패럴림픽 중계조차 올림픽에 비해 중계율이 현저히 떨어진다. 이번 리우 올림픽과 리우 패럴림픽만 비교해 보아도 그러하다. 리우 올림픽이 열린 기간에는 공중파뿐만 아니라 스포츠 케이블 채널에서도 정규 방송을 포기하면서까지 경기 영상을 방송에 내보냈다. 이에 반해 패럴림픽에 대한 중계는 ‘중계되고 있는 방송이 있나?’라고 생각될 정도로 눈에 띄게 적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우리나라 패럴림픽 중계는 왜 보이질 않냐.”, “패럴림픽은 공영방송부터 슬그머니 꼬리를 내려, 있는 줄도 몰랐다.” 등의 목소리도 냈다.

이뿐만이 아니다. 최근 중앙일보에서 울산외고 1학년 1백70명을 대상으로 ‘패럴림픽에 대해 얼마나 알고 있는지’에 대해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의미를 제대로 모른다고 대답한 학생이 61%나 되었고, 정확히 알고 있는 학생은 15%에 불과했다. 전혀 모른다는 응답도 24%에 달했다. 설문 당시 리우 패럴림픽이 열리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학생은 75%나 되었다. 심지어 앞으로 ‘패럴림픽을 볼 의향이 얼마나 있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절반이 ‘보통’이라고 답했다. 이렇듯 지금까지의 무관심도 문제지만 앞으로도 이어질 무관심이 더 큰 문제이다.

물론 올림픽에 열광하는 것은 당연하다. 그 속에 담겨 있는 화합, 노력, 열정은 우리를 감동시키기에 충분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진정한 휴먼다큐멘터리는 패럴림픽에도 담겨있다. 패럴림픽의 창시자 구트망 박사는 “경기를 통해 두 다리가 마비된 이들의 손을 마주 잡게 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렇듯 장애를 극복한 선수들의 이야기, 패럴림픽은 우리에게 큰 감동과 희망을 선사하는 것을 넘어 화합이라는 올림픽 정신을 가장 잘 일깨워주는 소중한 기회다.

패럴림픽이 지금처럼 소외받지 않게 하려면 먼저 미디어와 정부의 정책 변화가 있어야 한다. 미디어와 정부가 먼저 관심을 갖고 그들의 이야기를 전하려 노력한다면 사람들의 관심은 지금보다 더더욱 증폭될 것이 당연하다. 앞으로 그들의 이야기가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전하고 더 나아가 긍정적이고, 희망찬 사회를 만들길 바란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