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4.0℃
  • 흐림강릉 0.4℃
  • 맑음서울 -1.3℃
  • 구름많음대전 0.3℃
  • 흐림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3.4℃
  • 흐림광주 0.6℃
  • 구름많음부산 5.8℃
  • 흐림고창 -0.1℃
  • 흐림제주 5.3℃
  • 구름조금강화 -2.5℃
  • 구름많음보은 -0.7℃
  • 맑음금산 -0.2℃
  • 구름많음강진군 1.6℃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기자칼럼] 진정한 리더는 누구인가?

2014년 4월 16일, 4백67명(5월 9일 기준)의 승객을 태운 제주행 세월호가 진도 앞바다에서 침몰됐다. 수학여행을 가던 안산 단원고등학교 재학생들과 교사, 가족여행을 떠난 가족 등 3백여명이 이유도 모른 채 속절없이 서해의 춥고 어두운 바다 속으로 가라앉았다. 사건 발생 후 세월호 침몰 사건이 탐욕에 의한, 정부의 무관심에 의한 인재였음이 드러나고 있다. 더욱이 당시 배에 탑승하고 있던 이준석 선장과 항해사 등 선박직 직원들이 승객들을 구하려는 시도조차 하지 않은 채 자기 한몸 살기 위해 가장 먼저 탈출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사회적인 큰 파장을 가져왔다.

이번 세월호 사태를 통해 안전의 중요성과 함께 리더의 생각과 책임감 여부에 따라 사람의 운명이 결정된다는 점을 다시 한 번 느끼게 됐다. 때문에 우리는 진정한 리더, 사람을 살릴 수 있는 리더를 찾아야 하고, 만들어야 한다.

진정한 리더는 올바른 판단과 빠른 실행력을 갖춘 사람이어야 한다. 사익보다는 공익을 중요하게 여기고, 사도(私道)보다는 정도(正道)를 추구하는 사람이어야 한다. 자기가 맡은 일은 끝까지 책임지는 ‘의리’있는 사람이어야 한다. 우리는 꾸준히 진정한 리더를 찾고 있지만 언론을 통해 본 우리 사회에 과연 진정한 리더가 존재하는지는 여전히 의문스럽다.

오는 6월 4일은 전국동시지방선거일이다. 시·도지사, 교육감은 물론이고 기초의원까지 선출하는 날이다. 이들은 우리의 삶에 엄청난 영향력을 끼치는 리더들이다. 시장의 정책으로 우리 지역에 일자리가 생길수도 사라질 수도 있다. 교육감의 정책에 따라 교육복지정책이 달라질 수 있다. 이제 예비후보등록을 마친 후보자들은 자신들이 진정한 리더라고 주장하며 리더의 막강한 권력을 쟁취하기 위해 치열한 선거운동을 펼칠 것이다.

우리는 뛰어난 통찰력으로 숨어있는 진정한 리더를 찾아야 한다. 만약 진정한 리더가 없다면 최소한 우리를 살릴 수 있는 리더를 찾아야 한다. 제2의 이준석 선장을 뽑을 것인지 아닌지는 온전히 우리의 부지런함에 달려있다. 정부처럼 무관심과 방관으로 ‘대한민국호’를 아니, ‘대구·경북호’를 침몰시킬 것인지는 당신의 결정에 따라 달라진다는 것을 잊지 말자.아울러 이번 세월호 침몰로 인해 희생된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며, 그들의 억울하고 안타까운 희생이 결코 헛되지 않길, 잊혀지지 않길 바라고 또 바란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