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3.3℃
  • 구름조금강릉 -1.7℃
  • 맑음서울 -2.2℃
  • 구름많음대전 -1.6℃
  • 구름많음대구 2.1℃
  • 구름많음울산 2.5℃
  • 연무광주 0.6℃
  • 구름조금부산 4.0℃
  • 흐림고창 -0.4℃
  • 연무제주 5.8℃
  • 구름조금강화 -3.2℃
  • 흐림보은 -2.9℃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0.7℃
  • 흐림경주시 0.9℃
  • 구름많음거제 3.3℃
기상청 제공

[기자칼럼] 성질 급한 Olleh KT

최근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KT의 2G서비스 종료를 허가했다. 이에 따라 KT는 다음달 8일에 2G서비스를 종료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현재 2G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는 15만 명의 가입자들은 종료 전까지 타 이동통신사로 전환하거나 3G로 전환해야 한다.

사실 이번 결정은 KT의 3수라는 끈질긴 구애 끝에 얻어낸 결과다. 지난 4월 18일과 7월25일에 2G서비스 종료를 신청했으나 당시에 남아있던 수십만 명의 잔여 가입자들과 비판여론때문에 거절당했다. 그러나 이번 결정에 따라 KT는 기존 2G서비스 대역을 활용하여 차세대 서비스인 LTE(롱텀에볼루션)망을 구축해 4G LTE서비스 상용화가 가능하게 됐다.

사실 SKT와 LG유플러스는 지난 7월부터 LTE서비스를 시작했고 지난 9월부터 실제 단말기 판매로 가입자들을 모으는 반면 KT는 4G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망이 없어 수익성이 없는 2G서비스를 종료하고 기존의 2G망을 4G서비스 망으로 사용하겠다는 계획에 따라 2G서비스 종료에 사활을 걸었었다.

이번 KT의 2G서비스 종료를 위한 과정을 보자면 KT가 얼마나 급했는지 잘 알 수 있다. 방통위의 허가가 나기도 전에 KT 마음대로 서비스 종료일이 확정된 것처럼 인터넷 및 대리점들을 통해 많은 고객들에게 허위정보로 전환을 독촉하는가 하면 2G사용자들이 다른 사람에게 전화를 걸 경우 통화연결음이 나오기 전에 2G서비스가 종료된다는 안내메시지를 듣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고객들에게 일상생활에 지장을 줄 만큼 몇 통씩 전화를 걸어 3G로 전환하라는 독촉전화를 하고 심지어 집을 방문하기도 했다. 대미를 장식한건 2G서비스를 종료한 것도 아니고 4G서비스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것도 아닌데 자사의 4G서비스 광고를 TV를 통해 방영한 것이었다.

아무리 4G서비스가 중요하다고 하지만 기존고객들에 대한 배려는 눈 씻고 봐도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때문에 많은 2G가입자들의 불만이 쏟아졌다. KT는 십만 명의 국민 아니 고객들은 뒤로한 채 진흙탕 싸움에서 이기기 위해 온갖 꼼수를 부렸다는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

이번 2G서비스 종료로 KT는 고객들의 신뢰를 잃었을 뿐만 아니라 기업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은 것 같다. 과연 KT가 LTE서비스 상용화로 얼마나 많은 신규고객과 이익을 얻어 2G서비스 종료 추진과정에서 잃었던 것을 만회할 수 있을지는 지켜볼 일이다.

더욱이 앞으로 SKT와 LG유플러스 또한 2G서비스를 종료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이들 기업은 과연 KT와 어떤 다른 방식으로 고객을 대하고 어떤 분위기 속에서 2G서비스를 종료할지도 함께 두고 봐야 할 것이다.

관련기사





[기자칼럼] 가해자들의 도피처, ‘심신미약’ 요즘 하루가 멀다 하고 뉴스에선 잔인한 사건들이 보도된다. 서울 강서구 한 피시방에서 아르바이트를 하던 청년이 잔인하게 살해됐다는 보도, 오피스텔 관리사무소에서 경비원 2명을 잔혹하게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20대 남성, 2011년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의 몸속에 손을 넣어 숨지게 했지만 상해치사로 종결된 사건 등이 그러하다. 이 잔혹한 사건들의 처리과정에는 한 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가해자가 ‘심신미약’을 주장했다는 것이다. 실제 경비원 2명을 살해한 20대 남성은 검찰이 사형을 구형했지만 심신미약 주장이 인정돼 일부 감형되었고, 같은 회사에 다니던 여성을 살해한 가해자는 피해자에 입힌 상해 정도가 심각하지만 술에 취해 심신미약이었다는 이유로 4년형을 받았다. 한 사람의 목숨을 앗아간 범죄임에도 불구하고 심신미약을 이유로 처벌은 가벼운 수준에 그쳤다. 잔혹한 살인을 했음에도 ‘심신미약’으로 감형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형법 제10조를 살펴보면 ‘심신장애로 인해 사물을 변별할 능력이 없거나 의사를 결정할 능력이 없는 자의 행위는 벌을 하지 않거나 형을 감경한다.’고 명시돼 있다. 여기서 심신장애란 인지·지능·언어·정서·행위 등의 심신기능 면에 장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