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7.6℃
  • 박무서울 -1.9℃
  • 박무대전 -4.0℃
  • 박무대구 -2.3℃
  • 맑음울산 3.5℃
  • 박무광주 0.1℃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7.4℃
  • 맑음강화 -4.9℃
  • 구름조금보은 -6.3℃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실속요금제 가입 늘고, 요금연체 줄고

(서울=연합뉴스) 강영두 기자 = 경기불황의 골이 깊어지면서 요금할인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는 이른바 '실속형' 통신요금 가입이 늘고 있다.

31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기본료와 통화료를 최대 50%까지 할인해 주는 SK텔레콤의 'T끼리 온가족 할인제' 누적 가입자는 1월말 280만명, 2월말 305만명, 3월말 328만명으로 올 들어 매월 25만명 이상 늘고 있다.

미리 지정한 4개 번호와의 통화시간에 따라 월 2천-9천원까지 기본료를 할인해 주는 '그녀들의 T타임' 가입자도 1월말 8만7천명에서 이달말 9만7천명으로 두 달 새 1만명이 늘어 10만 가입자 돌파를 앞두고 있다.

추가 부담금 없이 가입해 현금처럼 되돌려받을 수 있는 무료 부가서비스인 KTF의 '쇼킹제휴팩'은 출시 8개월만인 이달 초 가입자 100만 명을 돌파했다.

LG텔레콤의 경우 일상생활에서 자주 쓰는 부가서비스와 모바일인터넷, 음성통화를 묶어 저렴한 가격에 제공하는 'OZ파워팩'이 출시 2개월 만에 4만5천여 명이 가입하는 등 인기를 끌고 있다.

사용 중인 요금제에 월 2천-3천원만 추가하면 매달 영화를 공짜로 볼 수 있는 실속 요금제 가입도 늘고 있다.

LG텔레콤이 올해 1월 출시한 2종의 영화 요금제 가입자가 3개월 만에 2만명을 넘어섰고, KTF의 '쇼 CGV 영화요금 패키지'도 1년 동안 12만명이 가입했다.

이런 실속형 요금제 가입이 증가하는 반면 휴대전화 요금 연체는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SK텔레콤의 경우 요금 연체 회선 수가 작년 1월 154만 회선에서 현재 127만 회선으로 줄었고, KTF도 같은 기간 84만 회선에서 81만 회선으로 줄었다. LG텔레콤도 같은 기간 22만 회선에서 15만 회선으로 감소했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경기불황의 영향으로 요금할인 등 다양한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는 요금제를 찾는 고객이 많아졌다"면서 "아울러 요금연체 시 휴대전화 사용이 제한되기 때문에 불황이더라도 생활필수품이 된 휴대전화 요금의 연체율은 오히려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k0279@yna.co.kr
(끝)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