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25.3℃
  • 구름많음강릉 30.7℃
  • 흐림서울 26.4℃
  • 구름조금대전 28.7℃
  • 구름많음대구 30.0℃
  • 흐림울산 28.6℃
  • 구름많음광주 29.7℃
  • 구름많음부산 27.5℃
  • 구름조금고창 29.2℃
  • 구름많음제주 30.2℃
  • 구름많음강화 25.7℃
  • 구름조금보은 27.0℃
  • 구름조금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28.4℃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이윤호 "한-EU FTA 내년 1월 발효 가능"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이윤호 지식경제부 장관이 한국과 유럽연합(EU)간 자유무역협정(FTA)이 내년 1월 발효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15일 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주한 유럽상공회의소(EUCCK) 주최 오찬간담회에 참석, 한-EU FTA 타결 전망에 대한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장관은 "한-EU FTA는 관세환급 문제만을 남겨놓은 상태"라며 "다음달 한-EU 정상회담에서 양측이 입장을 조율하면 내년 1월1일 발효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외환위기 재발 가능성을 묻는 말에는 "충분한 외화유동성, 은행과 기업들의 재무건전성 개선, 각종 경제지표 개선 등의 상황을 종합해 볼 때, 과거 외환위기 당시와 현재는 완전히 다른 상황"이라며 "제2의 외환위기를 전혀 예상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또 "세계경제가 호전되면 한국경제가 가장 빠른 속도로 회복할 것"이라며 "올해 무역흑자가 200억 달러를 웃돌 것으로 보이고, 전자, 선박 등 주력제품들의 세계시장 점유율도 높아지고 있는 점도 긍정적인 신호"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국정부의 녹색성장 정책, 균형발전 정책 등을 소개하면서 "한국이 기후변화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있고, 경제자유구역 활성화 등 지역의 투자환경 개선에도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기조연설에서는 "한-EU FTA는 양국에 새로운 기회를 제공할 것이며, 양국 정부와 기업 모두가 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위기 극복의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장-마리 위르티제 EUCCK 회장(르노삼성 한국법인대표)을 비롯해 바이엘, 폴크스바겐, 에어프랑스 등 기업인과 프랑스, 벨기에,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등의 주한 대사 또는 상무관 100여 명이 참석했다.

anfour@yna.co.kr
(끝)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