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9.0℃
  • 맑음강릉 -2.5℃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6.1℃
  • 맑음대구 -2.8℃
  • 맑음울산 -1.2℃
  • 맑음광주 -3.4℃
  • 맑음부산 0.0℃
  • 구름많음고창 -3.7℃
  • 구름많음제주 3.0℃
  • 맑음강화 -7.3℃
  • 맑음보은 -6.6℃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2.4℃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0.8℃
기상청 제공

100원짜리 동전 재료비는 59원

(서울=연합뉴스) 윤근영 기자= 동전 재료비는 500원짜리가 84원, 100원짜리가 59원, 50원짜리가 34원, 10원짜리가 6원인 것으로 계산됐다.

14일 조폐공사에 따르면 동전의 소재로 사용되는 금속의 국제가격(t당)은 지난 9월 기준으로 ▲알루미늄 1천869달러(227만원) ▲구리 6천212달러(754만8천원) ▲아연 1천904달러(231만3천원) ▲니켈 1만7천467달러(2천122만2천원)이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100원짜리 동전은 5.42g으로 구리 75%, 니켈 25%로 구성됐다. 이에 따라 이 동전의 재료비는 59.44원으로 멜팅포인트(Melting Point)와의 차이가 크다.

멜팅포인트는 동전의 소재로 쓰이는 금속의 시세가 동전의 액면금액과 똑같아지는 시점을 뜻한다. 소재 가격이 액면금액 이상으로 상승하면 동전을 녹여 다른 용도로 쓰는 사례가 발생할 수 있다.

지난해에는 국제원자재 가격이 많이 올라가고 원.달러 환율도 급등하면서 국내 동전들의 소재가격이 멜팅포인트를 넘어서기도 했다.

500원짜리 동전도 100원짜리와 마찬가지로 구리 75%, 니켈 25%로 만들어졌다. 그러나 100원짜리보다 2.28g이 무거운 7.70g이어서 재료비도 24.90원 많은 84.34원이다.

액면가가 가장 낮은 10원짜리는 구리 48%, 알루미늄 52%로 이뤄진 1.22g이어서 금속가격이 5.86원으로 계산됐다.

10원짜리는 1966년 발행된 `가 10원'이 구리 88%, 아연 12%로 제작됐으나 이후 소재금속 가격이 상승하면서 1970년 7월16일 구리 65%, 아연 35%로 합금 비율을 변경한 `나 10원'이 등장했다. `다 10원'은 디자인만 바뀌면서 1983년 나왔다.

현재의 10원짜리인 `라 10원'은 2006년 12월 발행되면서 아연이 알루미늄으로 대체됐다. 이는 금속가격이 멜팅포인트를 넘어서면서 동전을 녹여 장신구로 만들어 판매하는 사태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현재 유통량이 적은 50원짜리는 구리 70%, 아연 18%, 니켈 12% 등 3가지 금속으로 만들어졌고 무게는 4.16g이다. 소재가격은 34.30원이다.

조폐공사 관계자는 "구리, 아연, 니켈 등은 비교적 안정적이어서 주화의 소재로 많이 사용된다"면서 "전 세계적으로 니켈은 고액권 주화에, 구리는 저액권 동전에 주로 쓰인다"고 말했다.

keunyoung@yna.co.kr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