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3℃
  • 구름많음강릉 2.1℃
  • 맑음서울 -4.1℃
  • 흐림대전 -3.1℃
  • 흐림대구 0.7℃
  • 구름많음울산 1.8℃
  • 흐림광주 0.5℃
  • 흐림부산 4.3℃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5.8℃
  • 맑음강화 -3.6℃
  • 흐림보은 -3.0℃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0.9℃
  • 구름많음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4.2℃
기상청 제공

금융계 CE0.사외이사, 서울대가 압도

감사의 대부분 금감원.감사원.재정부 출신

(서울=연합뉴스) 금융팀 = 금융기관과 금융공기업의 최고경영자(CEO)와 사외이사, 감사는 서울대 출신이 압도적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감사의 대부분은 금융감독원.감사원.기획재정부 등 금융 정책 및 감독 당국 출신 인사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2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지주사와 은행, 보험, 금융공기업 등 6개 금융기관 사외이사(주주총회를 앞두고 후보 추천된 경우 포함) 154명의 출신 대학을 조사한 결과 서울대가 63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고려대 17명, 연세대 14명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이 22명, 부산.경남이 19명 등 영남이 41명으로 확인됐고 서울이 37명, 호남이 24명 등으로 뒤를 이었다. 외국계 금융기관 진출이나 외국인 지분 확대 등의 영향으로 외국인 사외이사도 16명에 달했다.

직업별로는 학계 인사가 45명이었고 금융계 출신 36명, 재정부 출신 12명 등이었다.

조사대상 금융기관 CEO 26명 중에는 서울대 출신이 10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고 출신은 9명(35%)이었다. CEO 중에도 대구.경북 8명, 부산.경남 5명으로 영남 출신이 절반을 차지했다.

경력상으로는 금융업계 출신이 13명으로 가장 많았지만 재정부 출신도 9명에 달했다.

특히, 12개 금융공기업 중에 7개 기업은 재정부 출신이 CEO를 맡았고, 1개는 금융감독원 출신, 2개는 정치권 인사가 CEO로 활동 중이었다.

감사는 출신 학교가 비교적 고르게 분포된 편이지만 '바람막이' 역할을 할 가능성이 있는 금융 정책 및 감독 당국 관료 출신이 유달리 많았다.

감사 22명 중에 금융감독원 출신이 7명, 감사원 출신이 6명, 재정부 등 경제부처 출신이 3명이었다. 민간 은행과 보험사에는 금감원 출신이 집중돼 있었고 금융공기업에는 감사원 출신이나 내부 인사, 정치권 인사 등이 포진해 있었다.

지역별로는 영남이 8명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도 3명, 서울 2명, 호남 2명 등의 순이었으며 출신 학교는 서울대와 고려대, 성균관대가 각각 4명씩이었다.

merciel@yna.co.kr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