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7.6℃
  • 박무서울 -1.9℃
  • 박무대전 -4.0℃
  • 박무대구 -2.3℃
  • 맑음울산 3.5℃
  • 박무광주 0.1℃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7.4℃
  • 맑음강화 -4.9℃
  • 구름조금보은 -6.3℃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국민 해외소비 5년만에 감소

외국인 국내지출은 8조 돌파

(서울=연합뉴스) 이준서 기자= 매년 급증세를 이어오던 내국인의 해외 소비가 5년 만에 감소세를 보였다. 환율 상승과 경기침체 등으로 외국여행을 자제하는 분위기에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국내를 찾은 관광객이 늘면서 외국인이 국내에서 지출한 금액은 급증, 8조 원을 돌파했다.

2일 한국은행의 국민계정 통계에 따르면 거주자의 국외 소비지출(명목 기준)은 지난해 16조2천986억 원으로 전년보다 1조9천796억 원(10.8%) 줄면서 2003년 이후 처음으로 감소세를 나타냈다.

거주자의 국외 소비지출은 2001년 7조8천201억 원에서 2002년 10조5천29억 원으로 10조 원을 넘었다. 이어 2003년 9조9천71억 원으로 소폭 줄었다가 2004년 12조745억 원, 2005년 13조5천605억 원, 2006년 15조9천619억 원, 2007년 18조2천782억 원 등으로 가파르게 증가했다.

거주자의 국외 지출에는 여행 경비와 유학·연수비용 등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한은의 정영택 국민소득팀장은 "지난해 원화 약세로 환율이 급등하면서 해외 여행과 유학연수 지출이 크게 줄어든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내국인 출국자는 약 1천200만 명으로 전년보다 10.1%(약 130만 명) 줄었다.

반면, 국내에 입국한 관광객은 약 689만 명으로 2007년보다 6.9% 늘었다. 이들의 1인당 지출액도 2005부터 2007년 평균 907달러에 그쳤으나 지난해 하반기에는 1천740달러로 크게 증가했다.

이에 따라 비거주자의 국내 소비지출액은 지난해 8조293억 원으로 전년의 4조7천811억 원보다 3조2천482억 원(67.9%) 급증했다.

비거주자는 국적과 상관없이 국외에 1년 이상 거주한 이들로, 주로 외국인과 교포가 해당된다. 비거주자의 국내 소비지출이 8조 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jun@yna.co.kr
(끝)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