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8℃
  • 구름조금강릉 3.6℃
  • 맑음서울 3.6℃
  • 구름조금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4.8℃
  • 맑음울산 6.6℃
  • 구름조금광주 7.0℃
  • 맑음부산 7.3℃
  • 구름조금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10.5℃
  • 맑음강화 2.8℃
  • 구름많음보은 2.0℃
  • 구름많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7.5℃
  • 구름조금경주시 4.6℃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1만원 미만 초고속인터넷 상품 나온다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2만∼3만원대 상품이 대부분인 초고속인터넷 시장에 월 이용료 1만원 미만의 초저가 상품이 출시된다.

복수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인 씨앤앰은 HD 디지털케이블TV 가입자를 대상으로 별도 인터넷 모뎀 없이 최대 40메가의 속도로 사용할 수 있는 인터넷 결합상품을 준비 중이라고 13일 밝혔다.

최저속도 2메가, 최대속도 40메가급의 이 상품은 디지털케이블TV 시청을 위한 HD 셋톱박스에 내장된 통신용 모뎀을 활용해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한다.

씨앤앰은 현재 방송통신위원회에 이용약관 신고를 준비 중에 있으며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본격적인 마케팅에 들어간다.

씨앤앰은 특히 연말까지 월 이용료 9천원(부가세 별도)에 무선 AP를 제공, 무선인터넷까지 사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디지털케이블TV와 결합해야 한다는 조건이 있지만 씨앤앰이 준비 중인 인터넷 상품의 요금은 현행 타 초고속인터넷업체 상품들에 비해 절반 이하로 떨어진 수준이다.

LG파워콤의 10메가급 인터넷 상품인 '엑스피드 프라임'의 경우 현재 월 이용료는 2만5천원으로, 인터넷TV(IPTV)와 결합하더라도 2만2천500원을 내야 한다.

최대 속도 50메가급의 SK브로드밴드 '스피드'나 KT의 '쿡 라이트' 역시 월 2만5천원 수준에 제공되고 있으며, 기타 MSO들의 인터넷 단독 상품의 월 이용료도 1만8천∼2만원에 이르고 있다.

최근 방통위가 초고속인터넷 과다 경품 관행에 제동을 건 가운데 씨앤앰의 초저가상품이 출시되면 초고속인터넷 시장에도 요금 경쟁이 불붙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씨앤앰 관계자는 "통신사들의 과다 경품에 대응하기 위해 셋톱박스에 내장된 통신 모뎀을 활용함으로써 모뎀 임대료 등을 절감, 요금을 싸게 책정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pdhis959@yna.co.kr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