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5.6℃
  • 구름많음강릉 31.3℃
  • 서울 26.3℃
  • 흐림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7℃
  • 박무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30.3℃
  • 구름많음제주 31.5℃
  • 구름조금강화 25.8℃
  • 구름조금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많음경주시 29.4℃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30만원 이상' 추석 선물세트 잘 팔린다

(서울=연합뉴스) 이정내 기자 = 본격적인 추석 선물세트 판매에 나서고 있는 백화점들이 함박웃음을 짓고 있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쳤던 지난해 추석 때에 비해 전체 선물세트 매출이 크게 늘어난 데다 30만원 이상의 값비싼 선물세트가 불티나게 팔리고 있기 때문이다.

롯데백화점은 본격적인 추석 선물세트 판매를 시작한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의 판매실적을 분석한 결과 작년 동기 대비 65.7%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30만원 이상의 초고가 상품은 작년 추석 때보다 81%나 많이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또 10만~30만원대의 중고가 상품도 78%의 신장률을 보였고 10만원 미만의 중저가 상품 매출은 32%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매출비중도 중고가와 초고가 상품이 각각 50%, 20%로 전체의 70%를 차지, 지난해 추석 때의 65%보다 5%포인트 늘어났다.

초고가 선물세트로는 냉장 한우, 알배기 굴비세트, 프리미엄 한과 등이 30만원 이상임에도 큰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가 선물세트로는 굴비, 갈비 정육, 곶감 등이 많이 팔리고 있으며 중저가 선물세트로는 과일, 건강식품 등이 선호되고 있다.

롯데백화점은 "중고가 이상의 프리미엄 상품의 매출 비중과 신장률이 높아진 것은 경기 호전에 대한 기대감으로 기업들의 선물세트 구매가 늘고 구매 단가도 작년보다 높아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신세계백화점도 30만원 이상의 초고가 선물세트 매출이 크게 늘었다.

이 백화점이 추석선물 예약판매 실적과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의 선물세트 판매 현황을 분석한 결과 30만원 이상의 초고가 상품이 전체 선물세트 매출의 15%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정육 선물세트는 30만원 이상인 고급제품의 매출 비중이 전체 정육 매출의 80%를 넘어서고 있다.

이 백화점이 팔고 있는 '명품 목장한우 1호(45만원)'는 전국 점포에서 300세트만 준비했으나 판매 시작 3일 만에 120세트가 팔렸고, '안성맞춤한우 1호(48만원)'도 예약판매와 본 판매 기간에 3천 세트가 판매되는 인기를 누렸다.

초고가 선물세트 바람 속에 일부 10만원 이하의 중저가 선물세트도 선전하고 있다.

호주산 양념구이 선물세트(9만5천원), 사과.배 혼합세트(5만원), 은갈치세트(10만원), 홍삼선물세 트의 판매도 늘었다.

신세계백화점 이종묵 팀장은 "개인 고객들은 작년보다 더 고급스럽고 고가인 선물을, 기업이나 단체 고객들은 10만원 미만의 실속형 선물을 사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jnlee@yna.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