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1.8℃
  • 구름조금강릉 3.6℃
  • 맑음서울 3.6℃
  • 구름조금대전 2.5℃
  • 구름조금대구 4.8℃
  • 맑음울산 6.6℃
  • 구름조금광주 7.0℃
  • 맑음부산 7.3℃
  • 구름조금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10.5℃
  • 맑음강화 2.8℃
  • 구름많음보은 2.0℃
  • 구름많음금산 3.0℃
  • 맑음강진군 7.5℃
  • 구름조금경주시 4.6℃
  • 맑음거제 4.6℃
기상청 제공

한.EU FTA 최종타결 일단 무산

관세환급 이견..조만간 협상재개

(런던.서울=연합뉴스) 이성한 특파원 박대한 기자 = 1년 11개월 간 진행된 우리나라와 유럽연합(EU) 간 자유무역협정 (FTA) 협상이 통상장관회담에서 최종 합의를 이루는데 실패했다.

양측은 그러나 일단 이번 회담 결과를 토대로 내부 논의를 거친 뒤 추가 협상에 나서기로 해 협상 타결 가능성은 여전히 높다.

김종훈 통상교섭본부장과 캐서린 애슈턴 EU 통상담당 집행위원은 2일 런던 메리어트 카운티홀 호텔(Marriot County Hall Hotel)에서 한.EU 통상장관회담을 개최해 FTA 잔여쟁점에 대해 논의했으나 관세환급 문제에 대한 이견을 좁히지 못했다.

당초 이번 회담을 앞두고 최종 쟁점으로 꼽혔던 것은 관세환급과 원산지 문제였으나 일단 이번 회담에서 원산지 관련 이슈에 대해서는 입장차를 해소했다.

김 본부장은 협상 결과 브리핑에서 "원산지 기준문제는 대부분 정리됐다"면서 "결국 남은 것은 관세환급"이라고 설명했다.

양측은 최대 쟁점인 관세환급에 대해서는 절충안 마련을 위해 가능한 방안들을 모두 검토했으나 양측의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관세환급이란 원자재나 부품을 수입해 완성품을 수출하는 비율이 높은 한국이 수출 목적의 원자재나 부품 수입에 대해 관세를 환급해 주는 제도를 말한다.

EU 측은 자동차 등의 분야에서 관세철폐는 물론 관세환급마저 허용할 경우 이중, 삼중의 혜택이 한국 자동차 업체에 돌아갈 수 있다며 입장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 본부장은 "관세환급과 관련해 (EU) 나라별로 강도가 다른 것 같다"면서 "우리 측 입장에 대해 내부적으로 상당 부분 이해하는 나라도 있고 의견을 달리하는 나라도 있다"고 밝혔다.

협상단의 한 관계자는 "EU 회원국들 중에는 관세환급을 원칙의 문제라며 반대하는 국가들이 있었다"면서 "회원국들의 입장을 정리하는데 시간이 다소 걸리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번 통상장관회담에서 합의에 이르지 못했지만 FTA 협상이 최종 결렬된 것이 아니라 타결 선언이 연기된 것이라는 입장이다.

김 본부장은 "지금와서 결렬은 아니고 최종 타결을 못한 정도다. 협상을 마무리 하는데 내부적으로 대두되는 어려운 부분을 넘어서는 단계다"고 현재 상황을 설명했다.

일단 양측은 이번 회담 결과를 각각 내부적으로 보고하고 협상의 최종 타결을 위한 지침을 받기로 하는데 합의해 추가 협상의 길을 열어뒀다.

추가 논의의 시기와 관련해 김 본부장은 "아직 정하지 못했지만 조만간 만날 것이다"고 밝혔다. 협상단 관계자는 "EU 측이 회원국 설득 작업을 끝내는 대로 만날 것"이라며 "정확한 시기를 확정짓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번 통상장관회담은 지난달 23~24일 서울에서 개최된 한.EU FTA 8차 협상 결과를 보고받고 잔여 쟁점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이날 오후 6시30분(한국시간)부터 두시간여 가량 진행됐다.

양측은 서울서 열린 지난 8차 협상에서 공산품 및 농산물 관세철폐, 서비스, 기술표준, 지적재산권 등 대부분 쟁점에서 협상단 차원의 잠정 합의를 도출했으나 관세환급, 일부 원산지 관련 쟁점 등 정치적 성격의 이슈에 대해서는 결론을 내리지 못했었다.

ofcourse@yna.co.kr
pdhis959@yna.co.kr
(끝)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