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2.3℃
  • 구름조금강릉 23.2℃
  • 흐림서울 25.4℃
  • 구름많음대전 24.8℃
  • 맑음대구 25.0℃
  • 박무울산 24.6℃
  • 구름많음광주 25.2℃
  • 박무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3.3℃
  • 맑음제주 28.2℃
  • 구름많음강화 21.3℃
  • 흐림보은 21.7℃
  • 구름많음금산 24.0℃
  • 흐림강진군 25.1℃
  • 구름많음경주시 23.7℃
  • 맑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국내판 '트위터' 쏟아진다

(서울=연합뉴스) 이광빈 기자 = 최근 한 줄 블로깅 서비스인 트위터 바람이 인터넷상에서 화두가 되는 가운데, 이와 유사한 국내판 서비스들이 쏟아지고 있다.

이들 서비스는 트위터 바람이 불기 전후로 기획된 것으로, 인터넷상에서의 소통방식의 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점에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더구나 이들 서비스들이 성장세가 뚜렷한 트위터와 NHN의 미투데이 등과 함께 주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N)로 발돋움할지도 주목된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내달 공식 서비스 예정인 유저스토리닷넷(userstory.net)은 트위터의 '팔로잉(following)' 개념을 사용하고 있다.

지인뿐만 아니라 온라인 활동을 통해 만난 사람들과 관계를 맺고 글을 함께 공유한다는 것이다.

트위터와의 차별점은 글자 수에 제한이 없는데다 트위터와 구글 리더, 딜리셔스, 한RSS 등의 SNS와 연동된다는 것이다. 이용자가 유저스토리닷넷에 개설한 페이지에서 자신의 트위터 페이지에 올라온 글을 볼 수 있는 셈이다.

게다가 메신저, 이메일, 휴대전화 등 이용자가 사용하는 커뮤니티 도구들을 통해서도 유저스토리닷넷에 글을 올릴 수 있기 때문에 공간적 제약을 받지 않는다.

이밖에 외부 API(응용프로그램인터페이스)를 이용해 동영상도 올리는 기능을 갖추는 등 멀티미디어적 요소를 갖췄다.

지난달 말 서비스를 개시한 톡픽(tocpic.com)도 국내판 트위터로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트위터가 시간 순서대로 글이 나열되는 것과 달리 톡픽은 본글 밑에 덧글을 달 수 있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트위터보다 대화 기능을 확대한 셈이다.

덧글로 인해 다른 방향으로 이야기가 흐르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덧글도 독립된 본글로 바꿀 수 있다.

톡픽 안에서도 일부 지인들과의 밀착된 의사소통을 할 수 있는 카페 개념의 '밀실'이라는 서비스도 도입됐다. 직접 사이트에 접속하지 않더라도 웹브라우저 즐겨찾기 메뉴를 통해 톡픽에 글을 올릴 수도 있는 '북마클릭' 서비스도 제공된다.

싸이월드 공동창업자인 이동형 나우프로필 대표가 만든 런파이프(www.runpipe.com)는 뉴스사이트나 개인 블로그 등을 등록하면 해당 기사나 글을 계속 구독하고 관계를 맺은 다른 이용자에게 퍼뜨릴 수 있는 게 특징이다.

지난 4월 문을 연 런파이프는 트위터, 구글, 윈도우 라이브 등 다양한 서비스 계정을 통한 가입 및 로그인할 수 있는 점에서도 다른 서비스들과 차별성을 갖는다.

지난 5월 선보인 잇글링(www.itgling.com)도 짧은 글로 회원들과 의견을 나누는 서비스로, '잇글'이라는 이어쓰기 개념을 도입한 게 특징이다.

잇글링은 한가지 주제에 대한 누리꾼들의 의견을 앞, 뒤, 옆으로 글을 이어 붙이는 것으로, 관련 글들이 그물망처럼 얽혀 소통구조가 만들어진다.

정윤호 유저스토리랩 대표는 "최근 인터넷 콘텐츠는 폭발적으로 증가한 반면 이용 시간은 한정적이기 때문에 어떤 정보를 소비해야 할지가 중요하다"면서 "트위터와 유저스토리닷넷 등의 서비스는 신뢰하는 사람들로부터 걸러진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고 추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대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lkbin@yna.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