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조금동두천 25.6℃
  • 구름많음강릉 31.3℃
  • 서울 26.3℃
  • 흐림대전 29.3℃
  • 구름많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7℃
  • 박무부산 27.5℃
  • 구름많음고창 30.3℃
  • 구름많음제주 31.5℃
  • 구름조금강화 25.8℃
  • 구름조금보은 26.9℃
  • 구름많음금산 28.5℃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많음경주시 29.4℃
  • 구름많음거제 27.6℃
기상청 제공

내달부터 부처별 `탄소포인트' 통합운영

(서울=연합뉴스) 김경희 기자 = 정부 부처별로 운영되고 있는 온실가스 감축 포인트(탄소포인트)가 내달부터 통합된다.

정부는 7일 과천청사에서 지식경제부 주관으로 16개 시.도 및 에너지관리공단, 한국전력공사 등 관계기관 대표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열어 탄소포인트의 통합운영 방침을 정했다.

진 홍 지경부 기후변화에너지 정책관은 "각 부처가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혼선을 야기하고 있다"면서 "지경부와 환경부가 운영하는 탄소캐시백, 탄소포인트, 그린마일리지 등 3개 제도의 특성을 살리되 적립된 포인트는 통합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진 정책관은 "포인트의 통합운영을 위한 시스템 구축을 이달 말까지 완료하고, 내달 초부터 시행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경부가 운영하는 탄소캐시백은 저탄소제품을 사거나 저탄소 실천 매장을 이용하면 포인트를 주는 제도이고, 환경부의 탄소포인트는 에너지 절약량에 따라 가정이나 상업시설에 포인트를 인정하는 제도다.

환경부가 운영하는 그린마일리지는 판촉용 포장재 생산에 소요된 비용 절감분을 마일리지로 제공하는 제도다.

OK캐쉬백 가맹점이나 코레일 등 공공 서비스 기관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이들 포인트가 통합운영되면 각 프로그램에 따라 포인트를 적립한 사람들의 편의가 크게 증진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에너지관리공단은 탄소감축 목표 대비 20% 이상을 달성한 건물을 탄소중립 건물로 인정하고, 자동차 운행에 따른 탄소배출에 대해 보험회사가 보험료 일부를 탄소상쇄 비용으로 대납하는 제도를 조속히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kyunghee@yna.co.kr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