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7.6℃
  • 박무서울 -1.9℃
  • 박무대전 -4.0℃
  • 박무대구 -2.3℃
  • 맑음울산 3.5℃
  • 박무광주 0.1℃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7.4℃
  • 맑음강화 -4.9℃
  • 구름조금보은 -6.3℃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우리나라 인구 2050년 641만명 감소

2018년부터 인구 감소..2050년 40%가 노령층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심재훈 기자 = 우리나라의 저출산 및 노령화 현상이 빠르게 진행되면서 2018년부터 인구가 감소하기 시작해 2050년에는 지금보다 641만명이나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또 2050년에는 한국인 10명 중 4명은 65세 이상 노인이 차지해 노령화지수도 세계 최고 수준에 달할 정도로 노령화 문제가 심각한 상황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통계청은 오는 11일 인구의 날을 맞아 세계 및 한국 인구현황 통계를 9일 배포했다.

◇인구순위 26위서 2050년 46위로 곤두박질
올해 세계 인구는 68억2천900천만명. 중국이 19.7%인 13억4천600만명으로 1위를 차지하고, 인도(11억9천800만명), 미국(3억1천500만명), 인도네시아(2억3천만명)가 뒤를 잇고 있다.

한국은 4천875만명으로 26위이며 남북한을 합한 인구는 7천265만명으로 19위다.

하지만 2050년 한국 인구는 지금보다 641만명 감소한 4천234만명으로 46위로 밀릴 것으로 예상됐다. 2050년 세계인구는 68억3천만명으로 추정되고 인도(16억1천400만명)가 중국(14억1천700만명)을 젖혀 1위에 오를 전망이다.

2009~2050년 인구 감소가 예상되는 국가나 지역은 35개 내외이며 우리나라의 감소비율은 13.1%로 18위로 예측됐다. 감소인구 수로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 일본(-2천550만명), 러시아(-2천478만명), 독일(-1천166만명)에 이어 네번째 국가에 올랐다.

우리나라의 인구감소는 인구성장률 둔화 탓이다. 2005~2010년 세계인구의 연평균 성장률은 1.18%이고 선진국은 0.34%, 개발도상국은 1.37%이다.

하지만 같은 기간 우리나라의 성장률은 0.30%로 선진국보다 낮고 북한 0.39%에도 못미치는 수준이다.

특히 한국의 인구성장률은 2010~2015년 0.16%, 2015~2020년 0.02%로 낮아지고 2020~2025년에는 -0.09%로 마이너스를 기록할 전망이다. 연도별로는 2018년부터 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예측됐다.

인구성장률 둔화는 무엇보다 낮은 출산율 때문이다. 저출산 대책이 시급한 상황임을 보여준다.

일례로 2005~2010년 세계의 평균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는 자녀수)은 2.56명으로 예측됐지만 한국은 1.13명으로 선진국 평균 1.64명에도 미치지 못했다.

한편 2005~2010년 세계 인구는 한해 평균 1억3천612만명이 출생하고 5천684만명이 사망해 7천928만명이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은 연간 44만6천명이 출생하고 26만명이 사망, 14만7천명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10년 세계의 인구밀도는 ㎢당 51명이고 개도국은 68명/㎢로 선진국(23명/㎢)의 3배 수준으로 예측됐다. 우리나라 인구밀도는 490명/㎢로, 방글라데시(1천142명/㎢), 대만(637명/㎢)에 이어 3위로 기록될 전망이다.


◇ 2050년 한국인 10명 중 4명 '65세이상'
한국은 출산율 저하로 인한 인구 감소, 의료산업 발달에 따른 수명 연장에 의해 고령화 문제가 가장 심각한 국가 중 하나로 분류될 전망이다.

세계 인구 중 65세 이상의 비율은 2010년 7.6%에서 2050년 16.2%로 증가하고, 이 중 선진국은 15.9%에서 26.2%, 개도국은 5.8%에서 14.6%로 각각 늘어날 전망이다.

한국 인구의 65세 이상 구성비는 2010년 11.0%에서 2050년 38.2%로 크게 높아질 것으로 예측됐다. 80세 이상 고령인구의 비중은 2010년 1.9%로 선진국(4.3%)보다 낮지만 2050년에는 14.5%로 선진국(9.5%) 수준을 뛰어넘을 것으로 추정됐다.

올해 세계인구의 중위연령(전체 인구의 한가운데에 있는 사람의 나이)은 28.9세이고 한국은 37.3세로 북한보다 3.7세 높다. 하지만 2050년 한국 인구의 중위연령은 56.7세로 아시아(40.2세), 선진국(45.6세)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됐다.

2010년 한국의 노년 부양비(15~64세 인구 100명당 65세 이상 인구)는 15로 선진국(24)보다 낮으나 점차 높아져 2030년에 38로 선진국(36)을 앞지를 것으로 예측됐다. 2050년에는 72로 선진국 평균 45보다 훨씬 높을 것으로 보인다.

2010년 한국의 노령화지수(0~14세 인구 100명당 65세 이상 인구)는 68로 선진국(97)보다 낮지만 2020년에는 126으로 선진국(117)보다 높고 2050년에는 429에 달할 전망이다.

2005~2010년 기대수명은 세계 평균이 67.6세였으나 한국은 79.1세로 1970~1975년보다 16.4세가 늘어 대륙별로 기대수명 증가폭이 가장 큰 라틴아메리카(12.5세)보다 클 것으로 예상됐다.

jbryoo@yna.co.kr
president21@yna.co.kr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