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6.4℃
  • 맑음강릉 7.6℃
  • 박무서울 -1.9℃
  • 박무대전 -4.0℃
  • 박무대구 -2.3℃
  • 맑음울산 3.5℃
  • 박무광주 0.1℃
  • 맑음부산 5.0℃
  • 맑음고창 -3.7℃
  • 맑음제주 7.4℃
  • 맑음강화 -4.9℃
  • 구름조금보은 -6.3℃
  • 맑음금산 -5.9℃
  • 맑음강진군 -2.3℃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韓경제 세계 15위..5년새 4단계 추락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지난해 우리나라의 경제 규모가 세계 15위를 기록해 전년보다 한 단계 뒤로 밀린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의 경제 규모 순위는 브라질, 러시아 등의 신흥국에 밀려 해마다 뒷걸음치면서 5년만에 4단계나 추락했다.

6일 세계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명목 국내총생산(GDP)은 9천291억 달러로 비교 대상 국가 가운데 15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의 달러표시 명목 GDP 순위는 2003년 11위였으나 2004년에는 인도에 밀려 12위로 하락했고, 2005년과 2006년에는 브라질, 러시아에 추월당해 각각 13위와 14위를 기록했다. 2007년에는 14위로 제자리걸음을 했으나, 지난해에는 호주가 한국을 앞지르면서 15위로 내려앉았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4월 발표한 세계경제전망에서 우리나라의 경제 규모가 올해와 내년에는 각각 16위까지 하락한 뒤 2011년에야 가서야 14위로 회복할 것으로 관측했다.

지난해 세계 경제 규모 1위는 미국(14조2천43억 달러), 2위는 일본(4조9천93억 달러)이 차지했다.

2000년대 들어 미국, 일본에 이어 부동의 3위를 지켜왔던 독일은 지난해 중국에 3위 자리를 내주고 4위로 밀려났다. 2000년 6위였던 중국의 GDP는 높은 경제성장률을 바탕으로 지난해 3조8천600억 달러까지 늘어나 독일의 3조6천528억 달러를 제쳤다.

그 다음으로 경제 규모가 큰 국가는 프랑스(5위ㆍ2조8천530억 달러), 영국(6위ㆍ2조6천456억 달러), 이탈리아(7위ㆍ2조2천930억 달러) 등의 순이었다. 전년도 10위인 브라질은 8위(1조6천125억 달러)로 껑충 뛰어올랐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명목 국민총소득(GNI)은 1조463억 달러로 2007년과 같은 14위에 올랐다.

그러나 1인당 GNI는 2만1천530달러로 전년보다 한단계 밀린 49위를 차지했다. 우리나라의 1인당 GNI는 2006년 51위, 2007년에는 48위였다.

1인당 GNI가 가장 많은 국가는 리히텐슈타인, 버뮤다(통계 미제공)로 추정됐으며 이어 노르웨이(8만7천70달러), 룩셈부르크(8만4천890달러) 등의 순이었다.

인구 4천만명 이상인 국가를 보면 미국(14위ㆍ4만7천580달러), 영국(18위ㆍ4만5천390달러), 독일(22위ㆍ4만2천440달러), 프랑스(23위ㆍ4만2천250달러), 일본(30위ㆍ.3만8천210달러) 등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이번에 발표된 세계은행 순위는 잠정치이기 때문에 소폭 조정될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동안 한국은 안정적인 경제성장과 물가수준을 유지한데 비해 브라질, 인도, 러시아는 높은 경제성장률과 물가상승률로 명목 GDP 규모가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fusionjc@yna.co.kr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