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맑음동두천 -5.9℃
  • 맑음강릉 7.2℃
  • 박무서울 -1.5℃
  • 맑음대전 -3.7℃
  • 박무대구 -2.1℃
  • 맑음울산 1.9℃
  • 박무광주 0.0℃
  • 맑음부산 5.5℃
  • 맑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7.3℃
  • 맑음강화 -5.3℃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6.3℃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3.1℃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교내 시설물을 잘 활용하자!


80년대 중반 미국 유학을 가서 그 대학의 운동시설을 보곤 그 규모와 시설에 깜짝 놀랐고 너무 부러웠다. 학부와 대학원 학생수를 합쳐 우리 계명대 정도였고, 그 마을 거주인구는 고작 2만5천명 정도의 캠퍼스 타운이었다.

하지만 7만명을 수용하는 풋볼경기장과 1만2천명을 수용하는 실내농구장을 비롯하여 셀 수 없이 많은 테니스코드, 끝도 없는 넓은 잔디밭, 다이빙 풀까지 갖춘 실내수영장과 헬스장, 언제든지 이용할 수 있는 육상 트랙 등 당시 국내 대학의 운동시설을 다 합쳐도 모자랄 것 같은 규모의 시설이었다.

그렇게 부러웠던 운동시설이 그 정도는 아니더라도 우리 계명대에 충분히 갖춰져 있다. 자연조건은 오히려 더 좋다. 궁산이라는 나지막한 산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이런 시설을 우리 학생들이 얼마나 잘 활용하고 있을까?

물론 학업에 열중하다보면 운동을 할 여건이 안된다고 말할 것이다. 또한, 대부분은 여가 시간을 이용해서 운동을 하겠다고 말 할 것이다. 하지만 운동은 여가시간에 하는 게 아니라 시간을 일부러 할애해서라도 해야 한다. 운동만큼 우리 몸과 마음에 필요한 것이 없으니 말이다.

우리 학교와 같이 좋은 운동환경을 갖춘 학교에 다니면서 그 시설을 이용하지 못한다면 값비싼 등록금을 납부하고도 혜택은 일부분만 받는 것과 무엇이 다를까?

요즘 유행하는 SNS (Social Network Sites)를 활용할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계명대 재학생뿐만 아니라 교직원까지 모든 구성원 중에서 같은 운동취미를 갖되 기존의 동아리처럼 소속에 구속력을 갖기보다 보다 자유롭게 참여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분위기의 모임으로, 예를 들면 매주 화요일과 목요일 오후에 모여 1-2시간 궁산으로 가볍게 떠나는 산행모임 또는 트랙을 걷거나 뛰는 모임 등을 활성화하면 어떨까?

학교측에서도 좋은 운동시설을 우리 학생들이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샤워시설 같은 부대시설을 만들어줬으면 한다. 체육대학에 샤워시설이 있지만 다른 대학 학생들은 이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물론 샤워시설을 만들면 유지관리가 문제겠지만 면학장학생을 활용하는 등 얼마든지 유지 관리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모든 존재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이들에게,  ‘어머니와 나’ 오늘도 밥은 제때 먹었는지, 수업에서 ‘예시’를 들어 쉽게 설명했는지 물으시는 아빠께 툴툴거렸다. 당신 딸의 나이가 별로 실감나지 않으시는 눈치다. 사실, 저 안에 담긴 아빠의 마음을 모르지 않는다. 그래 놓고 돌아서서 후회하는 나 같은 학생들이 많으리라. 이 책은 어느 이름 모를 여사님의 일상 목소리를 기록한 것이다. 대화의 상대이자, 책의 저자인 김성우는 바로 그녀의 아들. 70대 초반쯤 되셨을 법한 여사님은 일상에서 마주하는 수많은 상황-거창한 시대적 사건부터 천 원에 산 감자 이야기까지-에 대한 단상들을 꾸밈없는 잔잔한 언어로 들려준다. 그런데 책을 읽어가다 보면 모든 이야기가 편편이 분절된 것이 아닌, 세월만큼 깊어진 그녀의 너그러운 지혜로 꿰어졌음을 발견하게 된다. 이 책은 한 여인이 존재했음을 증명하는 구술사이자 그녀의 에세이요, 삶에 대한 성찰을 담은 철학서인 것이다. 문학과 철학의 언어는 때로 우리에게 추상적으로 다가온다. 평범한 사람들의 삶과는 별 관련 없는, 재주 많은 이들의 영역인양 느껴지기도 한다. 리터러시 연구자로서 문자 자체에 대한 이해력을 넘어 삶이 스며있는 소통에 대해 이야기 해 온 저자는 “나의 어머니가 이해할 수 있는 언어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