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흐림동두천 21.7℃
  • 흐림강릉 22.4℃
  • 구름많음서울 23.0℃
  • 구름많음대전 23.2℃
  • 구름조금대구 22.4℃
  • 구름많음울산 23.3℃
  • 구름많음광주 24.2℃
  • 구름많음부산 23.5℃
  • 구름많음고창 23.1℃
  • 흐림제주 24.7℃
  • 흐림강화 21.8℃
  • 구름조금보은 21.2℃
  • 구름많음금산 21.9℃
  • 구름많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회계학의 이미지

회계학을 전공했다고 하면 사람들의 반응은 대체로 두 가지다. 하나는 “회계학은 어렵다는데~”고 다른 하나는 “회계를 전공하는 사람처럼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내가 생각하기에 두 가지 반응은 서로 밀접한 관련이 있다. 사실 학부 수준의 회계학에서는 덧셈, 뺄셈, 곱셈, 나눗셈 외에 높은 수준의 수학적 계산이 이루어지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람들은 회계가 수학을 응용해서 황금지폐라도 만들어 내는 분야라고 생각하기 일쑤다.

회계인에 대한 또 다른 편견은 회계인이 매우 냉정하고 도회적인 비즈니스맨이라는 생각이다. 실제로 대표적 회계인인 공인회계사들의 특징은 검은색이나 회색 등 무채색 계통의 양복을 입고 한 여름에도 긴 와이셔츠와 넥타이 등이다. 그렇다면, 나는 아마도 어려운 수학 문제를 풀 정도로 똑똑해 보이지도 않고, 도회적이지도 않은가 보다.

그러나 회계인은 우리 주변의 친구나 친척들과 다르지 않다. 유머도 있고, 따뜻한 가슴을 갖고 있으며 엉뚱한 허점을 보이기도 하는 인간적인 면이 있다. 영화 “쉰들러즈 리스트(Schindler’s List)”에서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유태인의 목숨을 구한 쉰들러를 실무적으로 도운 사람은 바로 회계를 담당하던 이작 스턴이다.

매우 소심하지만 꼼꼼하고 인간적이던 이작 스턴은 자금계획을 치밀하게 세워 쉰들러의 목표가 계획대로 실행되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하고 쉰들러의 용기를 북돋우기도 한다. 허름한 옷과 모범생의 징표같은 안경을 쓰고 있는 이작 스턴은 따뜻한 가슴과 냉정한 머리를 동시에 갖고 있었고 정의를 위해 자신의 목숨을 걸고 쉰들러와 함께 많은 목숨을 구한 것이다.

요즘 세계 경제가 어렵다. 며칠 전 파산보호신청을 한 세계적인 투자은행인 리먼브러더즈(Lehman Brothers)사가 어려움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 이유 중 하나는 적절한 회계시스템이 운영되지 않은 것도 한 원인인 것으로 거론되고 있다. 투자전문은행이면서도 회계인들을 중시하지 않았던 것이다. 기업들이 어려운 경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훌륭한 무기 중의 하나는 바로 따뜻한 인간성과 냉정한 지성을 갖춘 회계인들이라는 것을 몰랐던 모양이다.

관련기사





[독자마당]소비자들은 바보가 아니다 최근 부산 엑스코 유치 기원 차로 BTS가 콘서트를 개최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부 부산 주변의 숙박업소들이 고객들에게 터무니없는 요금을 요구한 사례가 화두에 올랐다. 오는 10월 15일, BTS가 부산에서 무료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많은 Army(BTS 팬덤)들의 관심을 끌었다. 그런데, BTS의 콘서트 개최 소식이 알려지자마자 평소 10만 원 안팎이던 부산 내 숙박업소 하루 이용료가 40만 원까지 치솟거나, 평소 6만원 대였던 호텔이 61만5천 원까지 폭등하는 등의 일이 벌어지면서 비판의 여론을 맞았다. 이러한 소비자들의 여론에도 불구하고 부산 인근 숙박업소들은 비정상적으로 가격을 인상하는가 하면, 기존에 들어와 있던 예약들을 강제 취소하여 인상된 가격으로 재예약을 받기까지의 행위를 보였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숙박업소들에 대한 비난의 여론이 거세게 불었다. 사람들은 ‘부산 이번만 장사하려는 거냐’, ‘차라리 부산역에서 노숙을 하겠다’라며, 손님들에게 터무니없는 가격을 요구하는 부산의 숙박업체에 큰 실망감을 보이기도 했다. 이러한 숙박업체들의 가격인상에 불공정거래위원회와 부산시가 직접 나서 사태 수습을 예고하기도 했다. 숙박업체들의 이러한 갑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