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4.0℃
  • 구름조금강릉 4.9℃
  • 구름많음서울 4.8℃
  • 대전 2.9℃
  • 흐림대구 5.6℃
  • 구름조금울산 8.0℃
  • 맑음광주 7.7℃
  • 맑음부산 8.4℃
  • 구름많음고창 7.5℃
  • 구름많음제주 11.4℃
  • 구름조금강화 4.1℃
  • 구름많음보은 2.8℃
  • 구름많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8.5℃
  • 구름많음경주시 7.1℃
  • 맑음거제 6.1℃
기상청 제공

[문다헌에서] 문화예술의 새로운 힘

언제부턴가 문화컨텐츠라는 단어가 유행처럼 사용되기 시작했다. 마치 이전에는 문화의 중요성에 대한 각성이 없었던 것처럼 너도나도 전문가를 자처하며 요란한 슬로건들이 난무한다. 하지만 너도나도 문화컨텐츠의 중요성을 이야기하는 이 시대에 정작 깊은 성찰의 예술작품과 마주하기 어렵고 오히려 순수예술 분야는 관심 밖으로 밀려나 있는 것이 아닌지 궁금해진다.


문화는 공산품과 다르다. 한국영화가 지닌 부가가치를 자동차 수출에 빗대어 판단하는 경제 관료의 마인드가 우리 모두에게 전염되어 있는 것은 아닌지 반성해야 한다. 스크린쿼터 유지에 대한 냉랭한 여론은 문화예술의 특수성을 간과하고 있는 측면이 있다. 가장 경쟁력이 있다는 영화에 대한 일반적 시선이 이러한데 순수예술 분야에 대한 폭넓은 지원을 기대하는 것 자체가 무리인지도 모르겠다.


특정 사안마다 투자 대비 효과의 손익계산을 경제적 측면에서 요구한다면 우리는 영원히 ‘문화의 두께’를 갖지 못할 것이다. 일테면 최근에 타계한 ‘백남준’이라는 위대한 아티스트를 상기해보라. 우리는 ‘백남준’을 한국인이라는 것만으로 자랑스러워 하지만 그는 우리의 문화예술 토양이 키워낸 예술가가 아니다. 우리나라의 태백시와 같이 폐광이 속출하던 스페인의 ‘밀바우’라는 도시가 있다. 이 도시에 건립된 ‘현대미술관’이 단순히 멋진 건축물 때문에 매년 수만명의 관광객들로 가득하고 지역 경제의 중심이 되었다고 생각한다면 너무나도 순진한 생각이 아닌가. 미술관의 성공은 번듯한 외관에 있는 것이 아니라 얼마나 좋은 작품을 소장하고 있는지에 달려있는 것이다.


지자체마다 경쟁적으로 새로운 문화 이벤트를 벌이며 장밋빛 청사진을 그려댄다. 대구시 역시 이러한 대열에 동참하고 있는데 그 가운데 ‘대구사진비엔날레’가 있다. 아마도 ‘광주비엔날레’의 성공에 고무된 바가 클 것이다. ‘대구사진비엔날레’가 단순히 일회성의 ‘이벤트’가 아니라 대구 문화예술의 미래와 경쟁력에 대한 깊은 고민을 담아내기를 기대해본다. 사진의 메카로 자처해온 대구가 아니던가. 문화예술 분야에 대한 효과적인 지원은 쉽지 않다. 이는 긴 호흡과 인내심을 요구하며 애정 없이는 불가능한 부분이기 때문이다. 양질의 문화컨텐츠와 그 토대를 위해서 새로운 시도와 자유로운 상상력을 가능하게 하는 문화예술 장려의 시스템이 요구되는 지점이다.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