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름많음동두천 5.3℃
  • 맑음강릉 5.9℃
  • 구름많음서울 4.5℃
  • 흐림대전 6.3℃
  • 구름많음대구 6.4℃
  • 구름조금울산 8.2℃
  • 구름조금광주 8.7℃
  • 맑음부산 8.5℃
  • 구름조금고창 7.2℃
  • 구름많음제주 11.7℃
  • 구름많음강화 4.4℃
  • 흐림보은 3.3℃
  • 구름많음금산 3.3℃
  • 구름조금강진군 9.8℃
  • 구름조금경주시 7.5℃
  • 맑음거제 7.3℃
기상청 제공

가상강좌 양도합니다?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면 ‘비사광장’도 활발해진다. 그런데 그 중에는 다소 어이없는 내용의 글도 있다. 주로 수강 정정과 관련된 글인데, 심지어 이런 글도 보인다. “가상강좌 양도합니다”
IT 강국답게 온라인 구매가 발달되었다지만 이제는 대학의 수강과목 조차도 온라인으로 사고 파는가?

학생들이 말하는 ‘인강’ 우리학교의 정식 용어로는 ‘가상강좌’는 아직도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가상강좌는 수업 매체의 한 종류일 뿐, 강의실에서 면대면으로 진행하는 수업과 별개의 것이 아니다. 가상강좌가 수강하기 쉽다거나 학점이 잘 나온다거나 하는 것은 전혀 근거가 없다. 실은 학습자의 주도적 학습을 전제로 진행되는 가상강좌가 오히려 성공적으로 수강하기 어려운 것이다. ‘나중에, 시간 날 때’ 들으려 한 강의동영상은 들어와 보니 출석인정 시간이 끝나버렸고, 모처럼 로긴하여 클릭해 본 공지사항 내용은 이미 예전의 것이 되어 버렸고, 올리라는 글이나 과제 역시 전체 맥락과 무관한 내용이 되는 일이 비일비재한 것이다.

가상강좌가 편한 점이 있다면 출석하지 않고도 ‘원격’ 수업이 가능하다는 점이다. 이 점을 이용해서 특히 2학기의 가상강좌 수강신청은 주로 학기 도중에 어렵게 취업한 학생들은 물론, 졸업작품 준비, 취업 면접 등으로 바쁜 학생들이 선호하지만, 바로 이 점이야말로 가상강좌의 가장 큰 위험이다. 컴퓨터는 ‘통사정’이 통하지 않는다. 출석, 과제, 퀴즈, 시험 등 모든 활동과정과 결과는 그대로 서버에 영구보존되고, 서버에 남지 않은 것은 존재하지 않은 것이 되기 때문이다.

가상강좌 도입 초기에는 수요를 충족하지 못하는 시스템과 하드웨어 때문에 교수들이 하고 싶은 수업활동을 하기에 여러 제약이 있었다. 그러나 이제는 모든 면에서 교수들이 원하는 다양한 학습활동이 시스템에서 구현된다. 게다가 지난 학기에는 가상강좌를 담당하는 교수들이 커뮤니티를 만들어 좀 더 효율적인 수업방법을 연구하면서 2학기를 기다려왔다. 온라인의 특징을 십분 이용한 다양한 상호작용 전략들이 속속 개발되면서 면대 면 수업에서는 어려웠던 의미 있는 학습활동이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다. 가상강좌는 자기 관리를 철저히 할 수 있는 학생들만이 수강할 수 있는 교과목이다, 함부로 ‘비사광장’에 내놓고 사고 파는 물건이 아님을 기억하도록 하자.

관련기사





[교수님 추천해주세요] 에밀 아자르, ‘자기 앞의 생’ 계명대신문사로부터 이 글을 써 달라는 부탁을 받았을 때, 대학 방송국 활동을 하던 시절이 떠올라 잠깐 마음이 두근거렸습니다. 대학생에게 권하는 한 권을 고르는 건 정말 어려운 일이지만, 여러분과 같은 대학생일 때 제가 제일 좋아했던 소설은 틀림없이 에밀 아자르의 ‘자기 앞의 생’이었습니다. 책을 펼치면 어느새 나는 프랑스 벨빌 거리 어느 골목, 엘리베이터가 없는 건물 7층 계단에 걸터앉아 있습니다. 살찌고 병이 든 로자 아줌마에게는 힘이 부치는 계단입니다. 모모는 그녀가 자기를 돌봐주는 대신 누군가가 돈을 지불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그저 나를 사랑하기 때문에 돌봐주는 줄 알았기에 밤새도록 울고 또 울었습니다. 빅토르 위고를 좋아하는 하멜 할아버지는 길에서 양탄자를 팝니다. “할아버지, 사람은 사랑 없이도 살 수 있나요.” 할아버지는 그렇다고 말하며 부끄러운 듯 고개를 숙입니다. 유태인 수용소에서 살아나온 로자 아줌마는 모든 위조 서류를 가지고 있습니다. 몇 대 째 순수 독일인이라는 증명서도 있습니다. 로자 아줌마는 한밤중에 겁에 질려 지하실로 숨어 들어가기도 합니다. 로자 아줌마의 병이 깊어갈수록 모모는 밤이 무서웠고, 아줌